close

측근이 밝힌 조혜련 이혼 내막 "별거하랬더니.."





[OSEN=김경민 기자] 개그우먼 이경실이 SBS 예능프로그램 '고쇼'에 출연해 조혜련에게 "돌아와라"라며 조심스러운 메시지를 전했다.

이경실은 22일 오후 방송된 '고쇼'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혼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조혜련에 대한 진심 어린 조언과 걱정을 전했다.

이날 이경실은 "조혜련의 일에 '네가 왜 또 나서냐'는 시선을 받을 수도 있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혜련은 내가 아는 개그우먼 중 가장 성격이 좋다.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외모 지적 개그를 한다. 여자들은 한두번 받아주다가도 상처를 받기 마련이다. 하지만 조혜련은 자기 외모를 더 비하하며 개그로 승화하고, 그것을 행복해한다"며 조혜련을 칭찬했다.

또 그는 "조혜련이 '언니 나 헤어져야겠다'고 말했을 때 이혼을 말렸다"며 "조혜련에게 쏟아질 비난이 걱정돼 별거를 권유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경실은 "조혜련은 그 힘든 상황에서도 방송을 열심히 했다. 이혼 발표 당일에도 일정을 모두 소화했다"며 조혜련의 고통스러웠을 심경을 대신 표현했다.

특히 그는 "조혜련의 방송 이미지 때문에 가정 불화가 조혜련 탓으로 돌아가는 것이 속상하다"고 안타까움을 내비치며 "무엇보다 넌 엄마잖아. 빨리 돌아와"라고 조혜련에게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 MC와 방청객의 눈시울을 적셨다.

이에 고현정은 "이제 나에게는 더 이상 (이혼과 관련된)그 얘기도 안하더라. 아무도 관심이 없어"라는 발언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전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은 영화 '감수성의 제왕'의 주인공을 뽑는 오디션 형태로 꾸며졌으며 배우 김응수, 이종혁, 개그우먼 이경실, 그룹 2AM의 조권이 출연했다.

jumping@osen.co.kr
<사진>'고쇼' 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