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은정, 결국 드라마 하차..그 자리엔 바로..


[OSEN=장창환 기자] SBS 주말특별기획 '다섯 손가락'의 은정이 드라마 하차를 결정한 가운데 후임으로는 진세연이 거론되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22일 오후 OSEN에 "은정의 후임으로는 진세연이 물망에 올랐다"며 "제작진은 현재 진세연을 포함한 몇몇 배우를 두고 조율 중에 있다"고 전했다.

진세연은 현재 KBS 2TV 수목극 '각시탈'에서 출연 중이며, 최근 종영한 SBS 일일극 '내 딸 꽃님이'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시청자의 눈도장을 받았다.

앞서 SBS 드라마국 고위관계자는 이날 OSEN에 "은정의 드라마 하차 논의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 하차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은정은 '다섯 손가락'에서 한때 피아니스트를 꿈꿨으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사고로 죽고 어려운 가정 형편에 꿈을 포기하는 비운의 캐릭터 홍다미 역을 맡았다. 그러나 최근 일부 네티즌은 '다섯 손가락'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티아라 사태'로 논란을 빚은 은정의 드라마 하차를 요청하기도 했다.

ponta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