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다섯손가락' 진세연, 피아노도 수준급.."6년 배웠다"



[OSEN=장창환 기자] SBS 주말특별기획 '다섯 손가락'의 진세연이 '피아노 천재' 못지 않은 연주 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최근 부평의 한 문화센터에서 첫 촬영을 시작한 진세연은 9월 1일 방송분에서 첫 등장을 앞두고 있다. 그런 그가 최영훈 PD가 캐스팅한 이유처럼 피아노 실력을 과시하면서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는 것.

실제로 지난 30일 진행된 세트촬영에서 진세연은 피아노에 앉자마자 악보대로 능수능란하게 피아노를 치면서 깜짝 연주를 선보였고, 이에 촬영을 준비하던 스태프의 이목을 단번에 사로잡기도 했다.

진세연은 "피아노는 어릴 적 6년 동안 배웠고, 이후에도 집에서 계속 다뤄왔다"며 "그리고 좋아하는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중 '시크릿(secret)'이라는 곡은 악보 없이도 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처럼 피아노와 많이 친해져 있는 점도 다행이고, 특히 극 중 엄마 전미선 선배님을 포함한 많은 선배 연기자분들이 이런저런 조언을 해줘서 다미 역에 몰입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섯 손가락'에서 진세연이 맡은 홍다미는 피아노에 관한 타고난 감성을 지닌 명랑하고 쾌활한 소녀로, 극 중 지호(주지훈 분), 인하(지창욱 분)와 인연이 돼가는 인물이다.

한편 진세연은 내달 1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되는 '다섯 손가락' 5회분에 첫 등장한다

ponta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