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신하균, 美 20세기 폭스 투자 첫 주인공..'절박'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신하균이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20세기 폭스가 메인 투자하는 첫 한국 영화의 주인공이 됐다.

그 작품은 조동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런닝맨'. 영화 측은 살인의 누명을 쓰고 도망자가 된 신하균의 절박한 상황을 담은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런닝맨'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목격한 남자 ‘차종우’(신하균)가 누명을 쓰고 한 순간 전국민이 주목하는 용의자가 되어 모두에게 쫓기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리얼 도주 액션.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한 손에 의지한 채 보기만 해도 아찔하게 높은 건물에 매달려 있는 신하균의 절박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울 도심 한복판, 그곳에서 우연히 살인 누명을 쓴 채 도망자 신세가 된 종우 역의 신하균은 더 이상 숨을 곳도, 피할 곳도 없는 극한 상황에 처한 인물의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해내며 과연 그가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지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런닝맨'을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신하균은 첫 액션 연기 도전과 코믹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신하균은 도망 실력 하나만은 최고로 인정받는 도망 전문가 캐릭터를 맡아, 쉴새 없는 달리기는 물론 서울 도심 지형을 이용한 아찔한 도주 액션을 펼쳐 전에 없는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뿐만 아니라 아들에게 조차 무시 당하는 철부지 아버지이지만 도망자로 쫓기는 절박한 상황 속에서도 아들만을 걱정하는 부성애를 보여주는 등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런닝맨'은 할리우드가 전액 투자한 첫 한국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nyc@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