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WBC] 대만, 한국 향한 네거티브로 결집





[OSEN=타이중(대만), 윤세호 기자] 대만이 한국에 대한 강한 네거티브 구호로 뭉쳤다.

한국과 대만은 5일 대만 타이중 인터컨티넨탈구장에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국이 1승 1패, 대만이 2승을 거두고 있는데 한국이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라운드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대만에 5점차 이상으로 승리해야만 한다. 한편 대만은 한국에 이기면 3전 전승으로 2라운드에 올라가고 4점차 이내로만 패해도 도쿄로 간다.

대만이 2라운드 진출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 그럼에도 2만 명이 넘는 대만 관중들은 통산 첫 번째 WBC 2라운드 진출을 위해 자극적인 응원 구호 및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많은 관중들이 대만 유력 일간지 핑거 신문의 ‘한국을 치고 떄리자’란 구호가 그려진 그림을 들고 경기장에 입장했다. 또한 일부 관중은 북한의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사진을 걸었고 개 그림에 태극기를 넣어 들어올렸다.  

관중뿐이 아닌 대만 언론과 대만 셰장헝 감독의 경기 전 인터뷰 자세도 지금까지와는 달랐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대만 언론은 셰장헝 감독에게 형식적인 질문만 했고 셰장헝 감독은 질문에 짧게 답한 뒤 다른 취재진의 질문 시간을 피하듯 황급히 자리를 떴다. 반면 한국 류중일 감독과의 경기 전 인터뷰 자리에선 “대만의 음식과 기후가 정말 한국 선수들 컨디션에 나쁜 영향을 주었나”란 전날과 같은 질문을 반복했다.

drjose7@osen.co.kr

<사진> 타이중(대만) =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