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 승 실패' 서울, 5G 무승, 포항은 5G 무패... 정대세 첫 골(종합)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김희선 기자/포항, 이균재 기자/수원, 우충원 기자/전주, 허종호 기자] FC서울이 시즌 첫 승에 실패하며 5경기 연속 무승의 늪에 빠진 사이 K리그 클래식 선두 포항 스틸러스는 5경기 무패가도를 달렸다. 수원은 '인민루니' 정대세의 첫 골로 승전보를 울렸고, 전북 역시 제주의 무패행진을 저지하며 승리를 기록했다.

FC서울은 또다시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FC서울은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 5라운드 울산 현대와 경기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3무 2패(승점 3)에 그쳐 리그 첫 승의 기쁨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반면 울산은 3승 1무 1패(승점 10)로 승점을 추가하며 선두권을 굳건히 유지했다.

아직까지 리그에서 첫 승을 거두지 못한 '디펜딩 챔피언' 서울과, 초반 부진할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안정된 경기력으로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는 '아시아 챔피언' 울산의 맞대결은 이번 라운드서 만인의 관심을 모은 빅매치 중 하나였다.


빅매치답게 골도 많이 터졌다. 전반 25분 하대성-고요한-몰리나로 이어지는 절묘한 패스 플레이 속에서 서울이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하대성의 힐패스를 받아 몰리나를 정확하게 보고 땅볼 크로스로 연결해준 고요한의 감각적인 패스가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1-0 리드를 잡은 서울은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선제골 이후 불과 5분 만에 역습 과정에서 데얀과 몰리나가 2대1 패스를 주고 받으며 울산의 골문을 열었다. 몰리나에게 이어받은 패스를 정확하고 간결한 슈팅으로 연결한 데얀은 달려나온 김승규 골키퍼를 지나쳐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철퇴'의 위명을 자랑하는 울산도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는 않았다. 최효진의 몸을 던지는 수비에 한 골을 만회할 기회를 놓친 울산은 전반 36분 기어코 만회골을 터뜨리는데 성공했다. 김신욱과 한상운이 서울 수비진과 경합과정에서 뒤로 흘린 공을 마스다가 받아 지체없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한 것. 이 슈팅은 김승용의 허벅지를 맞고 굴절돼 그대로 서울의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여기에 후반 2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한상운의 프리킥을 김치곤이 머리로 정확히 받아 골문 안으로 밀어넣으며 동점골을 터뜨리며 서울의 시즌 첫 승을 좌절시켰다.

반면 K리그 클래식 선두 포항 스틸러스는 5경기 연속 무패행진(3승 2무)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포항은 포항스틸야드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서 후반 28분 손대호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3분 뒤 황진성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로 비겼다.


전후반 내내 이어진 치열한 접전 끝에 먼저 미소를 지은 쪽은 인천이었다. 인천은 후반 28분 문상윤이 올린 왼발 크로스를 손대호가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포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인천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포항은 후반 31분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황진성이 선제골을 넣었던 손대호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진성이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1-1로 균형을 만들었다. 두 팀이 나란히 승점 1점을 나눠갖는 순간이었다.

수원에서는 '인민루니' 정대세(29, 수원)가 드디어 골 맛을 봤다. 수원 삼성은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3 K리그 클래식 5라운드 대구 FC와 경기서 1골을 기록한 정대세의 활약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대구를 상대로 지난 2010년 7월18일 이후 7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가시와전 대패를 벗어나며 반등의 기회를 만들었다. 특히 K리그 클래식 데뷔골을 터트린 정대세는 지난 가시와전에서 2개의 페널티킥을 놓치며 쌓였던 부담감을 모두 털어 버리게 됐다.

큰 기대를 받았던 정대세는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32분 대구 오른쪽을 돌파하던 서정진이 수비를 따돌리고 뒤로 연결한 볼을 정대세는 오른발로 가볍게 차 넣으며 득점, 수원이 1-0으로 앞섰다. 그동안 어시스트 한 개만을 기록하고 있던 정대세는 침착하게 골을 성공 시켰다. 부담감을 털어버린 정대세는 종횡무진 활약하면서 추가골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물론 대구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아직 K리그 클래식서 승리가 없던 대구는 아사모아가 문전 돌파 후 혼전중 집중력을 발휘하며 득점 1-1로 균형을 마친채 전반을 마무리 했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함께 다시 리드를 잡았고, 대구 왼쪽을 돌파하던 김대경이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서정전이 헤딩슈팅으로 득점, 후반 1분 2-1로 수원이 다시 앞섰다. 수원은 후반 9분 정대세와 스테보의 합작으로 3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3-1 승리로 가시와전 패배의 아픔을 씻었다.


전북 현대는 제주 유나이티드의 무패 행진을 끝내고 최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파비오 감독 대행이 지휘하는 전북은 전주 월드컵경기장서 열린 제주와 홈경기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최근 1무 1패의 부진에서 탈출해 3승 1무 1패(승점 10)를 기록한 전북은 최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제주는 올 시즌 처음으로 패배하며 2승 2무 1패(승점 8)를 기록하게 됐다.

1.5군이 나선 전북이었지만 공격에서의 위력은 여전했다. 전북은 비가 적지 않게 내리는 상황에서 긴 패스와 짧은 패스를 적절히 섞어가며 제주의 골대를 공략했다. 특히 에닝요와 레오나르도를 이용한 측면 돌파와 문전에서의 김신영과 이동국의 제공권 장악은 위협적이었다.

공격을 끊임 없이 퍼부은 전북은 전반 32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제주의 기선을 제압했다.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은 에닝요가 이동국과 2대1 패스를 주고 받아 박스 오른쪽으로 침투한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골대 구석으로 넣었다. 제주 역시 후반 26분 페드로가 화려한 개인기로 박스 왼쪽을 침투해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넣었지만, 후반 40분 서상민의 결승골로 무패행진을 마감하게 됐다.

■ 6일 전적

▲ 서울월드컵경기장

FC서울 2 (2-1 0-0) 1 울산 현대

△ 득점 = 전 25 몰리나 전 30 데얀(이상 서울) 전 36 김승용 후 26 김치곤(이상 울산)

▲ 수원월드컵경기장

수원 삼성 3 (1-1 2-0) 1 대구FC

△ 득점 = 전 32 정대세 후 1 서정진 후 9 스테보(이상 수원) 전 43 아사모아(대구)

▲ 포항 스틸야드

포항 스틸러스 1 (0-0 1-1) 1 인천 유나이티드

△ 득점=후 28 손대호(인천) 후 31 황진성(포항)

▲ 전주월드컵경기장

전북 현대 2 (1-0 1-1) 1 제주 유나이티드

△ 득점 = 전32 에닝요 후40 서상민(이상 전북) 후26 페드로(이상 제주)

costball@osen.co.kr / dolyng@osen.co.kr / 10bird@osen.co.kr /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강남 “하루 아침에 인기.. 꿈 같아요” 강남은 요즘 매일 꿈만 같다. 정말 말 그대로 하루아침에 스타가 됐다. 여기저기서...

  • 비욘세·제이지,...

    팝가수 비욘세와 제이지가 두 사람의 결혼서약을 갱신하면서 두 사람을 둘러싼...

  • 레이디가가, 블랙...

    팝스타 레이디가가가 또 한 번 독특한 패션으로 시선을 모으고...

  • 마일리 사이러스,...

    팝스타 마일리 사이러스가 반라를 공개했다.마일리 사이러스는 최근 자신의...

  • '女心 잡아라'...

    대학을 졸업한 후 취직해 주말 여가시간에는 친구들과 함께 하프 마라톤을...

  • "유행 넘어...

    이제 여성의 운동은 유행이 아니라 변화의 흐름이다. 일상 속에 스포츠가...

  • [우충원의 유구다언]...

    2015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가 적극적인 행보를...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44일 만의 복귀’ 구자철, 친정팀 중원을 장악하라

구자철(25, 마인츠)이 드디어 부상에서 돌아온다. 구자철은 26일 밤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벌어지는 2014-2015시즌...

“누굴 볼까”..서태지 VS 이승환, 오늘 동시간대 맞대결

‘문화 대통령’ 서태지와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이 동시간대 맞대결을 펼친다. TV에서 보기 힘들었던 두 사람의 무대가 같은 시간에 방송돼 시청자들이...

류제국-웨버, 사실상 리턴매치 벌인다

사실상의 리턴매치다. 류제국(31, LG)과 테드 웨버(30, NC)가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대결을 벌인다. 두 선수의 활약에 따라 시리즈는 조기에 끝날...

스포츠 핫스타

호시노 전 감독, "한신 이번에는 이길 수 있다"

호시노 센이치 전 라쿠텐 골든이글스 감독이 한신 타이거즈의 우위를 예상했다. 센트럴리그 2위 한신은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연달아 격파하고 2005년 이후 9년 만에 일본시리즈 티켓을 따냈다. 한신은 25일부터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일본시리즈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25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보도에 따르면 호시노 감독은 "한신이 이번에는 이길 수...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나를 찾아줘', 범상치 않은...

초반 흥행 돌풍을 보이고 있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스릴러 영화가 갖춰야 할 3요소들을 모두 갖추며 영화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고 있다.어느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