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NC, 손민한과 연봉 5000만원에 입단 계약




[OSEN=손찬익 기자] NC 다이노스는 15일 손민한(38, 투수)과 연봉 5000만원에 신고선수 계약했다. 손민한은 퓨처스팀에 합류, 몸 상태를 고려하여 퓨처스 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다.

손민한은 "야구선수로서 그라운드에 내 인생의 모든걸 쏟아붓고 싶다. 야구 동료 선후배들이 지난 일을 용서하고 새 출발의 기회를 준데 다시 한번 감사한다. 팬들께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고-고려대를 졸업한 뒤 1997년 롯데에 입단한 손민한은 통산 282경기에 등판해 103승 72패 12세이브(평균자책점 3.46)를 기록하며 국내 최고의 우완 투수로 군림했다. 2001년 다승왕에 올랐고 2005년 다승·평균자책점 1위와 함께 정규 시즌 MVP를 차지했다. 포스트시즌 탈락팀에서 MVP를 받은 건 손민한이 처음.

2005년부터 4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따낸 손민한은 2009년 어깨 통증에 시달리며 6승 5패(평균자책점 5.19)에 그쳤다. 그해 10월 미국 LA 다저스 구단 지정병원 조브 클리닉에서 감바델라 박사의 집도로 오른쪽 어깨 관절경 수술을 받은 손민한은 2010년 재활에 몰두하며 단 한 번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2011년 전훈 캠프 명단에서 제외됐던 손민한은 시범경기를 통해 회복 조짐을 보였으나 3월 26일 삼성과의 시범경기에서 3-1로 앞선 6회 외국인 선발 브라이언 코리를 구원 등판했으나 오른쪽 어깨 통증을 호소, 8개의 공을 던진 뒤 강판됐다.

이후 1군 무대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한채 방출 통보를 받았다. 손민한은 지난해 겨울 김경문 NC 감독을 찾아가 복귀 의사를 전했고 NC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기 위해 몸을 만들었다.

what@osen.co.kr
[스페셜 프로모션] 정통야구매거진 오!베이스볼 창간 1주년 정기구독 빅이벤트-고급 선글라스·글러브 증정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