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소지섭·공효진, 홍자매 신작 ‘주군의 태양’ 출연 확정



[OSEN=표재민 기자] 배우 소지섭과 공효진이 작가 홍자매 홍정은, 홍미란 작가의 신작 ‘주군의 태양’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26일 제작사 본팩토리에 따르면 소지섭과 공효진은 오는 8월 방송 예정인 SBS ‘주군의 태양’에서 각각 인색하고 욕심 많은 사장 주중원 역과 음침하고 눈물 많은 여비서 태공실 역을 맡았다.

소지섭은 2012년 드라마 ‘유령’ 이후 1년 만에, 공효진은 2011년 드라마 ‘최고의 사랑’ 이후 2년여 만에 안방극장 복귀한다.

‘주군의 태양’은 자신이 보고자 하는 것, 듣고자하는 것만 취하고 살아오던 오만방자하고 자기중심적이던 한 남자의 성장 이야기를 담는다. 또한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것, 듣지 못하는 것들에 휘둘려 살아오면서 세상을 외면하고 자신을 포기했던 한 여자의 현실 적응기를 담는다. 귀신이 보이는 한 여자와 그를 믿게 된 한 남자가 펼치는 영혼 위로 이야기다.

소지섭은 인간관계를 모두 돈으로 매길 정도로 인색하고 욕심 많은 유아독존 사장 주중원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공효진은 사고 후 귀신이 보이면서부터 밤에 잠들지 못하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음침하고 눈물 많은 영감발달 여비서 태공실 역으로 특유의 사랑스러운 면모를 발산할 전망이다.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캐릭터에 잘 어울리고 적합한 인물들을 캐스팅하는데 집중했다.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원초적인 감성에 목말라하는 시청자들에게 웃기고, 무섭고, 슬픈, 세가지 정서에 충실한 드라마가 만들어 질 것”이라고 밝혔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