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정글의 법칙' 팀 최종우승..'역시 몸대결 최고'

[OSEN=강서정 기자] 역시 '정글의 법칙' 팀은 강했다. 모든 대결에서 '런닝맨' 멤버들을 제치고 최종우승을 거머쥐었다.

1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정글의 법칙' 최정예 멤버들 김병만, 박정철, 노우진, 전혜빈, 정진운과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팀은 가장 먼저 '199초를 잡아라' 게임에 임했다. 이는 오리발 신고 줄넘기 하기, 물 속에서 양말 벗기, 물 속에서 알까기 하기, 훌라우프 하며 공 받기 등 다섯 가지를 모두 199초 안에 해야 하는 미션이었다.


'정글' 팀은 정글에서 종횡무진 했던 멤버들인 만큼 첫 번째 미션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이들은 전투력을 상승 시키며 두 번 만에 미션에 성공했다.

이어 두 번째 철봉 수중 대전에서 김병만은 철봉 위에 마치 자신의 거실인 것 마냥 편하게 돌아다녔고 전혜빈과 정진운 또한 철봉 위를 자유롭게 다니며 '런닝맨' 멤버들을 모두 물 속으로 빠뜨려 대결에서 이겼다.

그러나 세 번째 대결에는 실패했다. '런닝맨' 멤버 중 진짜 여배우와 통화한 사람과 고깔 의자에 앉아 있는 사람을 찾는 대결에서 '정글' 팀이 모두 못 맞춰 지고 말았다.

마지막 인질을 구해 이름표 떼기에 승리하라는 대결이 펼쳐졌다. 우선 인질들은 같은 팀 멤버들에게 이름표를 받아 추격전에 합류할 수 있었다.

'런닝맨' 멤버들은 노하우로 인질이 된 유재석과 지석진을 구출한 후 대결을 펼쳤지만 '정글' 팀은 도망가기에 급급했다. 여기에 전혜빈과 하하가 금방 이름표를 떼여 아웃되며 전세가 '런닝맨'으로 기울었다.

그러나 '정글'의 에이스 김병만과 정진운이 한꺼번에 이광수와 지석진을 아웃시키며 전세를 가져오는 듯 했으나 모든 멤버들이 모여 대결을 하는 가운데 노우진과 박정철까지 모두 아웃돼 정진운과 김병만만 남아 '정글'팀은 다시 위기를 맞았다.

이에 김병만과 정진운은 정면 대결을 택했고 송지효와 유재석, 개리를 차례대로 아웃시켰다. 마지막 남은 멤버는 능력자 김종국.

정진운과 김병만은 마지막으로 김종국을 상대로 접접전을 펼쳤다. 김종국과 김병만의 초접전 대결이 벌어지는 가운데 김종국이 김병만에게 이름표를 뜯겼고 이 순간을 틈나 정진운이 김종국의 이름표를 떼 최종우승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입력

    With Star

    이상민 감독, “코치후보 4~5명으로 압축...서장훈 제외” 새롭게 서울 삼성을 이끌게 될 이상민(42) 사단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삼성은...

    • [천일평의 야구장...

      SK 이만수(56) 감독의 팀 운영에 대한 논란이 최근 일어났습니다.이만수...

    • ‘첫 5경기 2승...

      “일단 첫 5경기를 통해 우리 팀이 어떤지 확인해 보겠다. 잘 되면 변화를...

    • [한국프로야구...

      포수가 심판(주심)을 골탕 먹이기 가장 좋은 방법은, 불온하게도 투수의 공을...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손흥민의 검은 완장, 가치 있었다”

    독일 언론이 세월호를 애도하는 의미로 검은 완장을 차고 나온 손흥민(22, 레버쿠젠)을 높이 평가했다. 손흥민은 21일(이하 한국시간) 그룬딕 스타디온서...

    SBS 공식 사과, 사상 초유의 방송사고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SBS가 어이 없는 방송사고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이를 언급한 사과 메시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류현진, 23일 PHI전 출격 유력...A.J. 버넷과 대결

    류현진(27)이 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필라델피아전와 홈경기에 시즌 6번째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다저스는 류현진-잭 그레인키-댄...

    스포츠 핫스타

    '일취월장' 양의지, 최고 포수 꿈에 가까워질까?

    이번 시즌 가장 좋은 타격을 보이고 있는 포수를 꼽으라면 단연 양의지(27, 두산 베어스)가 가장 먼저 꼽힌다. 양의지는 20일 경기까지 타율 .360, 3홈런 9타점으로 포수들 중 가장 강한 공격력을 뽐내고 있다.타율은 리그 5위에 해당된다. 양의지를 제외하면 타격 44위까지는 포수가 없다. 포수 마스크를 쓰기도 했던 비니 로티노(넥센 히어로즈)는 타율이...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배두나-김새론, 칸이 다시...

    영화 '도희야'의 주연 배우들인 배두나, 김새론이 칸과 다시금 인연을 맺는다.이들의 새로운 모습과 조합이 기대되는 영화 '도희야'(정주리 감독)가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