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송지효, 남학생들 사랑으로 '최종우승'..꽃미녀 위력

[OSEN=강서정 기자] 송지효 팀이 남학생들의 무한 사랑으로 최종우승을 했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꽃미남 체육대회' 특집으로 출연한

이현우와 김수현이 멤버들과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미션으로 지압판 장애물 릴레이를 수행했다. 모두들 지압판을 보고 두려워 하고 있는 가운데 김수현이 초스피드로 지압판을 달리며 대활약을 펼쳐 첫 번째 미션에서 가장 먼저 우승했다.

이어 두 번째로 수영장 묵찌바 대결을 펼쳤다. 김수현 팀은 첫 번째 미션에서 승리해 부전승으로 게임을 했다. 멤버들은 한 사람의 묵찌빠에 벌칙이 결정되는 이번 미션에서 멤버들은 서로 신경전을 벌이며 묵찌빠를 했고 경기를 끝내고 세 번째로 선착순 동네 한바퀴 미션을 수행했다.

선착순 동네 한바퀴 미션에서 발가락 빨래 널기, 수박씨 얼굴에 붙이기, 요구르트 볼링, 닭 한 마리 잡아오기 등을 통해 선착순으로 미션을 했고 유재석 팀이 우승했다.

마지막으로 서강대학교에서 300명의 대학생들과 함께 최종 결전 종목에 임했다. 최종 승부는 300명이 3각 줄다리기로 결정됐다. 송지효 초록팀, 김수현 파랑팀, 이현우 빨강팀에 각각 100명의 학생들이 합류해 게임을 했다.

3각 줄다리기에서 가장 맨 뒤에 있는 멤버가 종을 울리면 경기가 종료, 첫 번째 대결에서 가장 인원이 적었지만 송지효의 기운을 받은 초록팀이 가장 먼저 종을 울렸다.

두 번째 3각 줄다리기에서 초록팀이 우세하는 듯 했지만 파랑팀이 김수현이 가장 먼저 종을 울려 두 번째 대결에서 이겼다.

마지막 대결에서 김수현 팀과 송지효 팀이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송지효 팀의 남학생들이 "지효! 지효!"라고 구호를 외치며 힘을 냈고 결국 초록팀이 종을 울리며 최종 우승했다. 우승한 후 남학생들은 송지효를 향해 이름을 연호하며 우승의 기쁨을 함께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런닝맨' 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병재 "나영석 PD? 가는 길과 급이 전혀 다르죠"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는 tvN 'SNL코리아'가 배출해 낸 대표 케이블 스타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와 그룹 콜드플레이 크리스 마틴이 또 다시...

  • [Oh!llywood]...

    유명 모델 미란다 커가 세계에서 가장 어린 억만장자로 꼽힌 에반 스피겔과...

  • [Oh!llywood]...

    할리우드 벤 에플렉과 제니퍼 가너 커플이 할리우드 잔혹 결별사에 이름을...

  • 김성근 감독,...

    한화 강타자 김경언(33)은 6일 일본 요코하마 이지마 치료원으로 떠난다....

  • 칼 빼든 이종운...

    "단순히 실책이 문제가 아니다. 다음에 했던 행동은 선수로서 하지 말아야...

  • ‘선발 안정세’ LG,...

    악몽의 5월을 보낸 LG가 산뜻한 6월 첫 걸음을 뗐다. 여러 요소가...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25호포’ 하퍼, MLB 역대 7번째 기록 달성

올 시즌 자신의 잠재력을 마음껏 터뜨리고 있는 브라이스 하퍼(23, 워싱턴)가 25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만 22세 이하의 나이에 시즌 절반이 지나지...

'마리텔' 백종원, 전반전 1위…낚시 당한 이은결 대실망[종합]

가히 충격이다. 눈치 빠른 이은결이 제작진에 호되게 당했다.4일 방송된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은 MLT-06차전이 그려졌다....

美언론, “추신수, 득점권-수비에 문제” 비판

좀처럼 화끈한 반등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는 추신수(33, 텍사스)에 대한 현지 언론의 비판적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득점권에서의 부진한 모습,...

스포츠 핫스타

즐기는 황재균 "벌써 3번째 ML 진출이네요"

메이저리그에 한국인 선수들이 진출해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미국 내에서도 KBO 리그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은 종종 KBO 리그에서 있었던 재미있는 장면을 소개하곤 한다. 이른바 '강제 메이저리그 진출'이다.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황재균은 단골손님이다. 작년 슬라이딩 도중 머리는 그라운드에 박히고, 다리는 위로 올라간...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연평해전', 개봉 8일째...

영화 '연평해전'이 개봉 8일 만에 2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다.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연평해전'은 지난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