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송지효, 남학생들 사랑으로 '최종우승'..꽃미녀 위력

[OSEN=강서정 기자] 송지효 팀이 남학생들의 무한 사랑으로 최종우승을 했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꽃미남 체육대회' 특집으로 출연한

이현우와 김수현이 멤버들과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미션으로 지압판 장애물 릴레이를 수행했다. 모두들 지압판을 보고 두려워 하고 있는 가운데 김수현이 초스피드로 지압판을 달리며 대활약을 펼쳐 첫 번째 미션에서 가장 먼저 우승했다.

이어 두 번째로 수영장 묵찌바 대결을 펼쳤다. 김수현 팀은 첫 번째 미션에서 승리해 부전승으로 게임을 했다. 멤버들은 한 사람의 묵찌빠에 벌칙이 결정되는 이번 미션에서 멤버들은 서로 신경전을 벌이며 묵찌빠를 했고 경기를 끝내고 세 번째로 선착순 동네 한바퀴 미션을 수행했다.

선착순 동네 한바퀴 미션에서 발가락 빨래 널기, 수박씨 얼굴에 붙이기, 요구르트 볼링, 닭 한 마리 잡아오기 등을 통해 선착순으로 미션을 했고 유재석 팀이 우승했다.

마지막으로 서강대학교에서 300명의 대학생들과 함께 최종 결전 종목에 임했다. 최종 승부는 300명이 3각 줄다리기로 결정됐다. 송지효 초록팀, 김수현 파랑팀, 이현우 빨강팀에 각각 100명의 학생들이 합류해 게임을 했다.

3각 줄다리기에서 가장 맨 뒤에 있는 멤버가 종을 울리면 경기가 종료, 첫 번째 대결에서 가장 인원이 적었지만 송지효의 기운을 받은 초록팀이 가장 먼저 종을 울렸다.

두 번째 3각 줄다리기에서 초록팀이 우세하는 듯 했지만 파랑팀이 김수현이 가장 먼저 종을 울려 두 번째 대결에서 이겼다.

마지막 대결에서 김수현 팀과 송지효 팀이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송지효 팀의 남학생들이 "지효! 지효!"라고 구호를 외치며 힘을 냈고 결국 초록팀이 종을 울리며 최종 우승했다. 우승한 후 남학생들은 송지효를 향해 이름을 연호하며 우승의 기쁨을 함께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런닝맨'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입력

    With Star

    이상민 감독, “코치후보 4~5명으로 압축...서장훈 제외” 새롭게 서울 삼성을 이끌게 될 이상민(42) 사단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삼성은...

    • [천일평의 야구장...

      SK 이만수(56) 감독의 팀 운영에 대한 논란이 최근 일어났습니다.이만수...

    • ‘첫 5경기 2승...

      “일단 첫 5경기를 통해 우리 팀이 어떤지 확인해 보겠다. 잘 되면 변화를...

    • [한국프로야구...

      포수가 심판(주심)을 골탕 먹이기 가장 좋은 방법은, 불온하게도 투수의 공을...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왼발목 통증' 추신수 결장할 듯...MRI 촬영

    추신수(32, 텍사스 레인저스)가 23일(이하 한국시간) 오클랜드전에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댈러스 모닝뉴스의 텍사스 담당 에반 그랜트 기자는...

    '신의 선물', 끝없는 반전과 혼란 뚫고 대단원[종영]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 - 14일'이 중간에 흔들렸던 스토리를 다 잡고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했다.'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

    ‘체흐 이어 테리까지’ 첼시, 줄부상에 울었다

    첼시에 때 아닌 부상경계령이 발령됐다. 첼시는 2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비센테 칼데론에서 벌어진 2013-2014시즌...

    스포츠 핫스타

    '출루율 .434', 전준우가 돌아왔다

    3월 30일 개막전, 롯데 외야수 전준우의 이름은 선발 라인업에서 보이지 않았다. 당시 롯데 선발 중견수는 이승화, 좌익수는 김문호가 이름을 올렸다. 2011년 이후 굳건한 주전이었던 전준우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작년 시즌을 마치고 전준우는 발목 뼛조각 제거수술을 받았다. 재활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 수술은 아니었지만 회복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지 않았다....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영화계, 이번주도...

    세월호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로 예정돼 있던 각종 행사를 취소한 영화계가 이번주도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애도 분위기를 이어간다.영화 '역린', '끝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