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5G 타율 .545' 김재호, 나도 공격형 유격수

[OSEN=박현철 기자] 안정된 수비력과 뜨거운 방망이. 주전 유격수 선배의 전열 이탈 공백을 확실히 메우고 있다. 두꺼운 야수층으로 인해 꾸준한 출장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으나 충분히 제 몫을 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두산 베어스 유격수 김재호(28)가 불방망이 유격수로 팀의 상승세에 기여 중이다.

김재호는 지난 4일 잠실 LG전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4안타 2타점을 올리며 팀의 9-7 승리에 공헌했다. 2회 문선재의 유격수 내야안타 때 1루 악송구를 범한 것이 흠이기는 했으나 3회초 팀의 6연속 단타 때 좋은 밀어치기로 4-2를 만드는 적시타를 때려내며 결점을 만회했다.

2004년 중앙고를 졸업하고 1차 지명으로 두산 유니폼을 입은 김재호는 당해연도 최고 내야수 유망주로 꼽혔다. 공수주 고른 기량을 갖춘 중앙고 3번 타자로서 스카우트들의 눈을 사로잡았으나 데뷔 후에는 입단 1년 선배인 손시헌의 벽에 가려져 있었다.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상무 제대 후 2008시즌 당시 주전 유격수였던 이대수(한화)의 무릎 부상 여파를 틈 타 김재호가 그 해 전반기 주전 유격수로 활약하며 신인왕 후보로도 거론되었다. 그러나 후반기부터 이대수가 맹타와 함께 안정된 수비로 제 자리를 꿰차며 김재호는 다시 백업 내야수로 자리했다. 2009년부터는 손시헌에 상무에서 제대 후 복귀, 김재호의 활용도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이후 김재호는 스타팅이 아닌 백업으로 긴 시간을 보냈다. 2009시즌에는 제 포지션인 유격수보다 고영민의 부상 공백을 메우는 2루수로 출장하는 시간이 많았다. 2010시즌에는 지방 구단과의 트레이드에도 휩싸이며 마음 고생을 했다. 2011시즌 손시헌의 늑골 부상으로 기회가 왔으나 마침 자신을 찾아온 슬럼프에 속으로 울었던 김재호다. 실력이 아니라 운이 많이 없었다.

그러나 지난해 가을잔치는 김재호가 숨겨왔던 재능을 다시 내뿜은 시기다. 페넌트레이스 성적은 84경기 2할1푼5리 11타점으로 아쉬웠으나 수비 면에서는 손시헌 못지 않은 안정감으로 어필하며 단 한 개의 실책만을 기록했다. 그리고 롯데와의 준플레이오프 4경기서 김재호는 5할7푼1리로 불 뿜는 유격수의 위력을 발산했다. 2년 선배이자 상무 아버지 군번이던 롯데 유격수 문규현과의 맹타-호수비 대결이 눈에 띄었다.

최근 김재호의 활약상은 그가 실력이 아니라 운이 없던 선수임을 다시 보여주고 있다. 최근 5경기 동안 김재호의 타격 성적은 11타수 6안타(5할4푼5리) 3타점. 3연승 기간만 따지면 10타수 6안타 3타점으로 타격 공헌도도 굉장히 높다. 실책도 4일 문선재의 내야안타 당시 악송구 하나 뿐. 유격수 맏형 손시헌과 후배 허경민을 매섭게 위협 중인 김재호다.

경기 후 김재호는 “내 기억에 4안타를 친 적이 없는 것 같다. 최근 경기에 많이 나서지 못하다가 지난주부터 경기에 나오는 데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배트를 돌리고자 한 것이 감을 찾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연습 때도 강한 스윙을 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뒤이어 김재호는 “지난해 롯데와의 준플레이오프처럼 무조건 매 타석 살아나간다는 자세로 나서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제는 유망주가 아닌 만큼 절박하게 기회를 살리고자 하는 김재호의 마음이 담긴 한 마디. 저평가된 유격수 김재호는 어렵게 잡은 기회를 스스로 잘 살리고 있다.

farinell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강남 “하루 아침에 인기.. 꿈 같아요” 강남은 요즘 매일 꿈만 같다. 정말 말 그대로 하루아침에 스타가 됐다. 여기저기서...

  • 비욘세·제이지,...

    팝가수 비욘세와 제이지가 두 사람의 결혼서약을 갱신하면서 두 사람을 둘러싼...

  • 레이디가가, 블랙...

    팝스타 레이디가가가 또 한 번 독특한 패션으로 시선을 모으고...

  • 마일리 사이러스,...

    팝스타 마일리 사이러스가 반라를 공개했다.마일리 사이러스는 최근 자신의...

  • '女心 잡아라'...

    대학을 졸업한 후 취직해 주말 여가시간에는 친구들과 함께 하프 마라톤을...

  • "유행 넘어...

    이제 여성의 운동은 유행이 아니라 변화의 흐름이다. 일상 속에 스포츠가...

  • [우충원의 유구다언]...

    2015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가 적극적인 행보를...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류제국-웨버, 사실상 리턴매치 벌인다

사실상의 리턴매치다. 류제국(31, LG)과 테드 웨버(30, NC)가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대결을 벌인다. 두 선수의 활약에 따라 시리즈는 조기에 끝날...

‘44일 만의 복귀’ 구자철, 친정팀 중원을 장악하라

구자철(25, 마인츠)이 드디어 부상에서 돌아온다. 구자철은 26일 밤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벌어지는 2014-2015시즌...

“누굴 볼까”..서태지 VS 이승환, 오늘 동시간대 맞대결

‘문화 대통령’ 서태지와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이 동시간대 맞대결을 펼친다. TV에서 보기 힘들었던 두 사람의 무대가 같은 시간에 방송돼 시청자들이...

스포츠 핫스타

호시노 전 감독, "한신 이번에는 이길 수 있다"

호시노 센이치 전 라쿠텐 골든이글스 감독이 한신 타이거즈의 우위를 예상했다. 센트럴리그 2위 한신은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연달아 격파하고 2005년 이후 9년 만에 일본시리즈 티켓을 따냈다. 한신은 25일부터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일본시리즈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25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보도에 따르면 호시노 감독은 "한신이 이번에는 이길 수...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나를 찾아줘', 범상치 않은...

초반 흥행 돌풍을 보이고 있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스릴러 영화가 갖춰야 할 3요소들을 모두 갖추며 영화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고 있다.어느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