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한효주·유재석, 사신 정우성 제압하고 최종우승

[OSEN=선미경 기자] 한효주와 유재석이 힘을 합쳐 정우성을 제압하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정우성의 사신 편에는 영화 '감시자들'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한효주와 정우성, 남성그룹 2PM 멤버 준호가 출연했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사신 레이스에 앞서 탈락자를 정하는 서바이벌 레이스를 진행했다. 미션에 선착순으로 통과해 살아남는 최후의 3인에게 탈락 면제권을 주는 것. 먼저 첫 번째 미션인 병뚜껑 던지기 게임에서는 이광수가 탈락했다. 이어 송지효와 유재석, 하하와 개리, 그리고 한효주가 차례로 떨어졌고, 결국 김종국과 지석진, 그리고 준호가 탈락 면제권을 얻었다.


이어 '런닝맨' 멤버들은 최종 탈락자를 정하는 투표를 진행했다. 멤버들은 그동안 배신을 일삼았던 하하와 이광수를 중심으로 투표를 시작했고, 결국 두 사람이 최종적으로 탈락해 사신인 정우성의 편에 서게 됐다.

정우성과 하하, 이광수는 건물 내에 설치된 108개의 CCTV를 통해 '런닝맨' 멤버들의 위치를 파악했고, 순식간에 이름표를 제거하기 시작했다. 정우성은 놀라운 속력으로 '런닝맨' 멤버들을 추격하며 이름표를 제거했고, 지석진과 송지효, 개리, 준호, 김종국 등은 정우성의 등장에 놀랄 새도 없이 이름표를 뗐다.

하지만 한효주와 유재석을 남겨 두고 108의 CCTV가 모두 제거되며 정우성 역시 '런닝맨'의 타깃이 됐다. 정우성은 한효주의 이름표를 먼저 제거해야 했기 때문에 유재석을 만나도 쉽게 다가갈 수 없었고, 유재석과 한효주는 이를 이용해 정우성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결국 한효주와 유재석은 힘을 합쳐 정우정의 이름표를 제거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se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해적' 김남길 "'캐리비안' 조니뎁에 '의리' 더했다" 배우 김남길이 독특한 캐릭터로 우리 곁에 돌아온다. 내달 6일 개봉하는...

  • [천일평의 야구장...

    이상한 한국형 비디오 판독 규정 때문에 심판의 오심이 그대로 인정되는 사태가...

  • '30초룰 무용론?'...

    비디오 판독으로 판정을 번복하는 심판 합의판정제가 후반기 시작과 함께...

  • [박승현의 ML통신]...

    23일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 ‘제2의...

    과연 박찬호(41)와 박지성(33)의 뒤를 잇는 슈퍼스타는 계속 나올 수...

  • 가슴에 태극기 품은...

    ‘우리나라는 박찬호가 선발투수로 나온다!’, ‘이번 월드컵도 박지성만...

  • 외로운 개척자,...

    한국 스포츠계의 ‘거성’ 박찬호(41)와 박지성(33)이 나란히 팬들에게...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완패' 윤동식, "생업 접고 운동만 하겠다"

‘돌아온 암바왕’ 윤동식이 경기 후 자신의 경기가 수치스러웠다고 전했다.윤동식(43, FC웰니스센터)은 지난 26일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민아 측 "손흥민과 호감 갖고 만났지만 열애 아냐"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민아와 축구선수 손흥민이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고 만나는 중이다. 민아의 소속사 관계자는 29일 OSEN에 "호감을 가지고 두 번...

다저스, 한국계 내야수 다윈 바니 영입

LA 다저스가 컵스 내야수 다윈 바니(29)를 영입했다. 미국 사카고 트리뷴의 마크 곤살레스 기자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바니가 다저스로 트레이드됐다....

스포츠 핫스타

지터, 다르빗슈 상대로 3안타...통산안타 7위 점프

뉴욕 양키스의 ‘캡틴’ 데릭 지터(40)가 메이저리그 통산안타 7위로 올라섰다. 지터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3연전 첫 번째 경기서 4타수 3안타로 맹활약, 통산 3420개 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지터는 칼 야스트렘스키를 넘어 메이저리그 통산안타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지터는 유격수로서...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두근두근 내인생', 송혜교 표...

배우 송혜교가 처음으로 엄마 연기에 도전한다. 송혜교 표 모성애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송혜교는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