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형식 측, "'주군의 태양' 하차 확정..스케줄 조정 어려워"



[OSEN=선미경 기자] 남성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 박형식이 SBS 새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의 하차를 확정지었다.

박형식의 소속사 관계자는 3일 오후 OSEN과의 통화에서 "박형식이 '주군의 태양' 하차를 확정지었다. 오는 8월 컴백하는 제국의아이들 음반 준비 및 일정 때문에 스케줄을 비울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지섭의 아역이지만 드라마 초반에만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후반부까지 계속 등장하기 때문에 촬영 스케줄을 맞출 수 없었다"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좋은 기회였는데 출연이 불발돼 박형식 본인도 많이 아쉬워하고 있다. 기회가 된다면 카메오로 출연할 수는 있지만 당초 맡았던 역할은 연기하기는 힘들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형식은 박형식은 당초 소지섭의 아역을 맡아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나인'에 이어 다시 한 번 연기에 도전할 예정이었지만 제국의아이들 컴백일정과 겹치며 드라마 출연이 끝내 불발됐다.  

'주군의 태양'은 자신이 보고자 하는 것, 듣고자 하는 것만 취하고 살아오던 오만방자하고 자기중심적이던 한 남자(소지섭 분)와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것, 듣지 못하는 것들에 휘둘려 살아오면서 세상을 외면하고 자신을 포기했던 한 여자(공효진 분)의 현실 적응기를 담을 작품으로, 오는 8월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박형식은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 사나이'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se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