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빅스 공식사과 "전범기 모자착용 실수였다"



[OSEN=방송연예팀] 빅스 측이 전범기 논란에 대해 공식사과 했다.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머트 측은 2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젤리피쉬 측은 "먼저 지난해 공개된 'VIXX TV' 14화에서 빅스 멤버들이 문제의 표식이 있는 모자를 착용하고 출연한 장면이 공개돼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이어 "2012년 데뷔 후 유튜브를 통해 매주 팬들과의 자유로운 소통을 목적으로 제작된 VIXX TV의 특성상 빅스 멤버들 또한 솔직하고 편안한 모습을 보여 드리고자 노력하는 과정에서 생긴 실수이며 제작과 편집을 맡고있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가 이를 인지하고 못하고 여과 없이 공개해 발생한 문제입니다"고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또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빅스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앞서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빅스가 쓴 전범기 모자를 두고 뒤늦게 논란이 일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빅스 멤버 라비와 엔이 후지산 모양의 모자를 쓰고 등장하고 있다. 이 모자에 '日本一'(일본일)이라는 문구와 전범기 무늬가 그려져 있는 것이 문제가 됐다.

한편 빅스는 22일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리패키지앨범 타이틀곡 '대.다.나.다.너'의 사운드 티저를 공개했다. 앨범은 오는 30일 공개될 예정이다.

osenstar@osen.co.kr
<사진> 빅스TV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