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굿닥터' 괴물 드라마될까?



[OSEN=최나영 기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굿 닥터'(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 김진우)가 안방극장에 새로운 신드롬을 일으키며 시작보다 결말이 창대한 '괴물 드라마'가 될 수 있을까?
5일 출발을 시알린 '굿 닥터'의 반향이 심상치 않다. 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첫 방송된 '굿 닥터' 1회는 전국기준 시청률 10.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전작 '상어'의 마지막회 시청률 10.7%에 비해 0.2% 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며 5월 27일 첫 방송된 '상어' 1회 시청률 8.2%에 비해서는 2.7% 포인트 높게 출발한 기록이다.
가장 주목받을 부분은 경쟁상대들을 뛰어넘고 가볍게 월화극 1위로 출발했다는 사실. '굿 닥터'는 월화극 1위를 수성 중이던 MBC '불의 여신 정이'(10.0%)와 탄탄한 대본으로 주목받지만 다소 어렵다는 지적이 뒤따르고 있는 SBS '황금의 제국'(9.8%)를 가볍게 누르며 정상 출발을 알렸다. 전작 '상어'가 시청률 면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던 것을 상기할 때 '굿 닥터'의 시작은 확실히 청신호라고 할 수 있다.
'굿 닥터'는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전문의들의 노력과 사랑을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 서번트 신드롬을 지닌 자폐성향의 발달장애 청년 박시온(주원 분)이 세상의 편견을 극복하고 소아외과 전문의로 성장하는 과정과 함께 탁월한 의술을 지녔지만 남모르는 상처를 가진 부교수 김도한(주상욱 분), 털털한 매력으로 두 사람을 따뜻하게 보듬어가는 여의사 차윤서(문채원 분)의 활약을 담는다.
'굿 닥터'는 이처럼 한국 메디컬드라마의 계보를 잇지만 서번트증후군이라는 특별한 소재를 갖고 또 한번 새로운 도전을 펼친다.
첫 방송은 캐릭터에 대한 흥미와 짧은 이야기 속에 감동까지 자아냈다. 실제로 시청자 반응은 전체적으로 긍정적이다. "캐스팅이 아주 세심하고 캐릭터들의 개성도 적절하다", "인기와 작품성을 둘 다 잡을 드라마로 기대된다", "첫 방송에서 눈을 뗄 수 없었고 시간가는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특히 "'너목들(너의 목소리가 들려)'만큼 재미있을 것 같다"는 반응도 종종 눈에 띈다. 최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지지부진했던 수목극을 20% 이상으로 끌어올리며 복합 장르의 완벽한 조화를 이뤄 호평을 받은, '괴물드라마'라 불린 작품이었다. 더 이상 제작진 후광이나 화려한 캐스팅 등으로 '믿고 보는' 드라마는 없는 요즘, '굿 닥터'가 이처럼 좋은 출발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