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BS 측 “‘세결여’, 첫방송 2주 연기 요청..논의 중”



[OSEN=강서정 기자] 김수현 작가의 신작 SBS 새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가 첫 방송 일정 연기를 요청했다.

SBS 관계자는 30일 OSEN에 “김수현 작가가 ‘세결여’ 방송 날짜는 2주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아직 방송날짜 연기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현재 방송되고 있는 ‘결혼의 여신’ 관계자는 “아직 연장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세결여’ 첫 방송 날짜가 연기되면 ‘결혼의 여신’ 종영 후 2주 동안 특집 방송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11월께 방송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결여’는 김수현 작가와 정을영 PD가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 여주인공 막내딸 역할을 맡을 배우로 한가인, 김사랑, 이지아 등이 물망에 올랐지만 출연을 고사하거나 논의 중으로 캐스팅에 난항을 겪고 있다.

한편 ‘세결여’는 한 어머니와 두 딸의 집안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로 ‘결혼의 여신’ 후속으로 방송된다.

kangsj@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