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굿닥터’ 주상욱, 문채원에겐 한없이 따뜻한 이 남자의 매력



[OSEN=오민희 기자] ‘굿닥터’ 주상욱이 반전매력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주원에게 호통치는 모습에 차가운 줄만 알았더니 트라우마를 겪는 후배 문채원을 따뜻하게 위로하며 여성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굿닥터’(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에서는 수술 실패로 환자를 떠나보냈던 차윤서(문채원 분)가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러한 윤서의 후유증은 그녀가 생각했던 것보다 파장이 컸다. 또 다른 환자를 수술하는 중에도 첫 수술 당시의 실패가 그녀를 끝없이 괴롭힌 것.

이에 김도한(주상욱 분)이 윤서를 위로하고 나섰다. 그는 “너 내가 집도의 되고 첫 테이블 데스 봤을 때 난 어땠을 거 같아?”라고 질문을 던졌다. 윤서가 “제 상상대로였겠죠. 전혀 동요 없이 이성적이고 차갑게”라고 감흥없이 답하자 도한은 “그래. 죽음도 의사 일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했으니까"라고 답했다.

도한은 "그런데 사실 나 일주일동안 물 밖에 못 먹었어. 근데 너 밥은 잘 먹지. 그럼 됐지 뭐. 나보다 훨씬 낫잖아"라며 자신의 수술 실패 경험을 난생 처음으로 타인에게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윤서에게 적당히 허우적거리다 나오라고 툴툴거리면서도 정식 집도를 맡기며 변함없는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