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생방송 '화신', 왜 부제 '뜨거운 감자'인가?..오늘 첫방



[OSEN=최나영 기자] SBS 예능프로그램 '화신'이 오늘(24일) 100% 리얼 생방송 토크쇼 '더 화신 라이브(LIVE) 뜨거운 감자'로 재정비해 돌아온다.

이날 방송되는 '더 화신 라이브 뜨거운 감자'는 실시간 국민 직통 쇼라는 색깔을 가진 신개념 라이브쇼란 성격을 갖고 있다. 제작진은 생방송 토크쇼라는 형식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연예인과 시청자의 쌍방향 소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비슷한 포맷의 토크쇼들에서 차별화를 두기 위한 것이며,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에 대한 제작진의 도전정신이 담겨 있다. 결과가 어찌 됐던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들이 우후죽순 생겨나는 요즘, 눈에 띄는 시도인 것은 분명하다.

그렇다면 '뜨거운 감자'란 부제가 붙은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프로그램 관계자는 "단순한 연예인의 신변잡기 토크에서 나아가 사회 전반적으로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문제들을 꼽아 MC들과 게스트들이 이야기를 나누기 때문이다"라며 "모두가 공감하는 전국민적 관심사들을 다뤄 시청자들 역시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시키게 될 것이다. 또 연예인 게스트는 시청자들 역시 호기심을 가질 만한 본인의 고민을 묻고 풀어보는 시간도 마련된다"라고 설명했다.

생방송 토크쇼 묘미를 살릴 게스트들의 섭외와 신동엽-김구라-김희선-봉태규 등 4MC가 생방송에 임하는 감각을 키워야 하는 것이 관건이다. 특히 4MC들은 이 생방송 도전에 야심찬 각오를 다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