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수협, "창원시, 야구장 부지 최적 장소 재선정하라"





[OSEN=박현철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 선수협 ” )는 어제 한국야구위원회(이하 “ KBO”)가 조사, 발표한 창원시의 야구장 부지선정 과정의 총체적인 부실에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창원시에 시민들과 야구팬들을 위한 최적의 야구장 부지를 선정할 것을 촉구했다.

선수협은 “KBO의 전문가 조사결과, 창원시의 야구장부지선정 과정에 심각한 문제점이 드러났으며, 창원시가 잘못된 결정을 강행하는 것은 창원시와 프로야구에 큰 불행을 가져올 수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밝혔다.

뒤이어 선수협은 “서울 고척돔야구장은 수도권이라는 거대 시장을 가지고 있고 2천억원이 넘는 비용이 투입 되었지만 부지선정의 문제로 인해 프로야구단, 야구팬, 시민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결국 서울시는 고척돔 활용과 프로야구단 유치를 위해 다시 수백억원을 투입할 수밖에 없게 되었고, 결국 천억원 이상의 혈세가 낭비되는 결과를 가져왔다”라며 고척돔의 예를 반면교사로 삼길 바랐다.

그와 함께 선수협은 “구단과 시민들이 원하지 않은 야구장은 결국 창원시와 시민들에게 재앙으로 돌아올 것이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창원시의 대표 컨텐츠로 자리잡은 NC구단과 선수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고 야구하려는 의지를 꺾는 것이다. 잘못된 선정으로 시민들과 야구팬들로부터 외면받고 시민들의 혈세가 낭비되는 야구장이 지어진다면 그로 인한 책임은 야구장부지를 선정한 창원시 담당자들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선수협은 “새로운 야구장이 창원시의 애물단지가 아니라 시민들과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는 시민공원이 되기를 바라며, 잘못된 야구장 건립이 강행된다면 선수협은 야구팬, 창원시민들과 함께 잘못된 결정을 되돌리기 위한 행동을 취할 것이다”라고 공언했다.

farinell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