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지석진, 개리·이광수 제치고 사상 첫 우승 '기적'

[OSEN=정유진 기자] 개그맨 지석진이 그룹 리쌍 개리와 배우 이광수를 이기고 프로그램 출연 사상 처음으로 우승을 거뒀다.

지석진은 2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방송 초반 자신의 이름을 누르는 사람에게만 사인을 해줄 수 있는 사인자판기에서 가장 빨리 5명 시민의 선택을 받은 송지효-유재석을 필두로 멤버들은 제작진이 알려준 주소지를 향해 달려갔다.


알고 보니 그곳은 이광수의 아버지가 일하는 회사였고, 이광수의 아버지 이종호 씨의 도움으로 미션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었다. 공개된 이번 미션은 '런닝맨'의 팬인 남양주에 거주하고 있는 한 소녀가 보내온 사진들을 추적해 한 권의 그림책을 완성한 후 그 소녀를 찾는 것이었다.

각각 도서관, 한강공원 등의 장소로 단서를 찾기 위해 떠난 멤버들은 암벽등반 미션에서 각각 상·중·하에 해당하는 힌트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 결과 용감한 모습으로 '상'에 해당하는 힌트를 얻은 송지효와 개리가 소녀의 집을 찾아가 그의 이름과 학교 등을 알게 됐다.

이어 '런닝맨' 멤버들은 소녀와 찍은 사진을 지정된 노트에 붙이면 이긴다는 마지막 미션의 단서를 받고, 소녀의 학교를 찾아가 추격전을 벌였다.

이광수의 팬이었던 소녀 혜미는 이광수가 모습을 나타내자 기뻐했고, 그를 도우려 노력했다. 그러나 노트를 차지한 개리가 가장 먼저 사진을 붙이려는 순간, 지석진이 이를 낚아채 자신의 사진을 붙였고, 사상 최초로 승리를 거두는 행운을 안았다.

eujenej@osen.co.kr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톱스타 김희선이 의리에 죽고 의리에 사는 이유 배우 김희선(38)은 예쁘다. 늙지 않는 ‘방부제 미모’는 매번 많은 이들을 놀라게...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짐 캐리가 25세 연하 연인과 재결합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 [Oh!llywood]...

    밴드 콜드플레이의 보컬 크리스 마틴과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가 동거를...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릴리 콜린스가 크리스 에반스와 결별, 옛 연인과 재결합했다고...

  • <최종준 교수의...

    ‘최종준 교수의 스포츠현장탐색’의 두 번째 시간입니다. 이번 달에는 스포츠...

  • [우충원의 유구다언]...

    전파낭비 표현이 그렇게 문제일까?전북 현대 공격수 이동국(36)은 지난...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티파니 결별' 소녀시대 열애, 5→4명 줄었다

걸그룹 소녀시대 티파니(26)가 2PM 닉쿤(27)과 교제 1년여만에 결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멤버 8명 가운데 열애 중인 멤버는 5명에서 4명으로...

KCC, '원클럽맨' 추승균 감독 선임

전주 KCC의 프렌차이즈 스타 추승균(41)이 코치, 감독 대행을 거쳐 마침내 감독으로 선임됐다.KCC는 29일 추승균 감독 대행을 감독으로 승격시켰다고...

이대호, 8일만에 12호 홈런 폭발 '타율 .329'

소프트뱅크 호크스 이대호(33)가 8일 만에 시즌 12호 홈런을 폭발했다. 이대호는 29일 일본 오사카 야후오크돔에서 열린 2015 일본프로야구...

스포츠 핫스타

정근우의 고백 "내가 원하는 야구 안 돼"

"다행히 오늘은 땅볼 아웃이 하나도 없었다". 한화 정근우(33)가 오랜만에 웃었다. 지난 28일 대전 KIA전에서 9년 만에 중견수로 선발출장했다 1이닝만 소화하고 2루수로 복귀한 그는 타격에서 3타수 2안타 1볼넷 1도루로 맹타를 휘둘렀다. 4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을 깨고 반등 계기를 마련했다. 무엇보다 땅볼 타구가 하나도 없었다는 게...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샌 안드레아스', 뻔한...

'샌 안드레아스' 감독과 배우들이 뻔한 재난 영화는 아니라고 선을 그으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영화 ‘잃어버린 세계2: 신비의 섬’ 이후 두 번째로 만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