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혼자’ 양요섭, 노홍철 소변 조준 스티커 선물에 ‘경악’


[OSEN=표재민 기자] 비스트 멤버 양요섭이 방송인 노홍철이 소변 조준 스티커를 선물하자 경악했다.

양요섭은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노홍철로부터 남성 소변기에 붙이는 조준 스티커를 선물받고 놀랐다.

노홍철은 “내가 필요해서 산 것은 아니다. 나는 앉아서 소변을 본다. 뭐라도 사주고 싶었다. 양요섭 회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듣고 싶어서 샀다”고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노홍철은 양요섭에게 파리 모양 스티커를 선물했다. 양요섭은 “이상해”라고 경악했다. 또한 그는 “필요 없는데”라고 당황했지만, 노홍철은 변기에 스티커를 붙이기 위해 애를 썼다.

하지만 스티커는 노홍철이 한번 소변을 보고 나니 힘없이 떨어졌다. 그는 “이건 가정용 소변기를 위한 스티커가 아니다. 길다란 공중화장실용 소변기를 위한 것”이라고 난감해 했다.

양요섭은 “(노홍철) 회장님은 굉장히 집착이 심하다”면서 “파리 스티커는 나에게 필요 없는 물건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혼자 사는 스타들의 일상을 관찰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김용건, 이성재, 김광규, 전현무, 데프콘, 노홍철, 양요섭이 출연하고 있다. 이날 방송은 ‘나 혼자 산다 1+1’이라는 주제로 함께 시간을 보내는 ‘무지개’ 회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