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주상욱·양동근 맹활약 수비팀 최종 우승[종합]


[OSEN=임영진 기자] 주상욱, 양동근이 맹활약하며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자신들이 속한 수비팀(주상욱, 양동근, 유재석, 하하, 개리)의 최종 우승을 견인했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은 주상욱, 양동근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헬멧 탈출 레이스로 꾸며졌다. 양자택일 미션으로 진행된 사전 라운드는 몸풀기. 진짜 승부는 헬멧 벗은 사람이 수비팀(주상욱, 양동근, 유재석, 하하, 개리), 헬멧 쓴 사람이 공격팀(김종국, 송지효, 이광수, 지석진)이 돼 벌인 추격전부터였다. 수비팀은 건물의 문을 여는 버튼을 찾아내 무사히 탈출하라는 지령을 받았다.
수비팀은, 출구를 여는 5개 버튼을 모두 누르고, 출입문으로 탈출한 양동근-주상욱 콤비의 활약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 과정에서 주상욱은 김종국의 주의를 끌며 양동근이 무사히 탈출하도록 도왔다.
양자택일 첫 라운드는 양자택일 미션. 맨손잡기(맨손으로 송어 3마리 잡기) 미션에서는 김종국이, 전력질주(닭 다리에 묶인 리본 풀기) 미션에서는 주상욱이 1위를 차지했다. 1위가 된 사람에게는 제작진이 참가자들에게 사전에 지급했던 열쇠 중 하나를 골라 잠겨있는 헬멧을 풀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주상욱, 김종국 모두 헬멧을 벗는데 실패했다.
2단계는 엎드려 대결(다각 헬멧 줄다리기)와 서서 대결(자동차 끌기)로 진행됐다. 엎드려 대결에서는 김종국이 유재석, 지석진, 양동근을 상대로 1위를 차지했다. 개리는 서서대결에서 송지효, 하하, 이광수와 경쟁해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개리는 이 단계에서 헬멧을 푸는데 출연자 중 처음으로 성공했다.
3단계는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따라하는 미션과 도구 없이 감자를 옮기는 미션 두 가지로 구성됐다. 이 단계에서 하하가 한 시민과 호흡을 맞춰 '모래시계' 일부를 완벽하게 연기하며 1위를 차지했고, 헬멧을 탈출하는 기쁨을 맛봤다. 감자를 옮기는 미션에서는 송지효가 1위를 거뒀으나 헬멧을 벗지는 못했다.
마지막은 호두깨기. 김종국, 유재석, 송지효, 주상욱이 게임을 진행했으며 주상욱, 유재석이 헬멧을 벗었다.
plokm02@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김지운 감독 "송강호·이병헌에 안 밀린 공유 기특해" 김지운 감독이 배우 공유를 칭찬했다. 김지운 감독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 [Oh!llywood]...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언니가 성매매 혐의로 뉴욕에서...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약 10년 만에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 [Oh!llywood]...

     미국 유명 진행자 래리 킹(82)이 자신의 아내 숀 킹(56)의...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