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주상욱·양동근 맹활약 수비팀 최종 우승[종합]


[OSEN=임영진 기자] 주상욱, 양동근이 맹활약하며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자신들이 속한 수비팀(주상욱, 양동근, 유재석, 하하, 개리)의 최종 우승을 견인했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은 주상욱, 양동근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헬멧 탈출 레이스로 꾸며졌다. 양자택일 미션으로 진행된 사전 라운드는 몸풀기. 진짜 승부는 헬멧 벗은 사람이 수비팀(주상욱, 양동근, 유재석, 하하, 개리), 헬멧 쓴 사람이 공격팀(김종국, 송지효, 이광수, 지석진)이 돼 벌인 추격전부터였다. 수비팀은 건물의 문을 여는 버튼을 찾아내 무사히 탈출하라는 지령을 받았다.
수비팀은, 출구를 여는 5개 버튼을 모두 누르고, 출입문으로 탈출한 양동근-주상욱 콤비의 활약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 과정에서 주상욱은 김종국의 주의를 끌며 양동근이 무사히 탈출하도록 도왔다.
양자택일 첫 라운드는 양자택일 미션. 맨손잡기(맨손으로 송어 3마리 잡기) 미션에서는 김종국이, 전력질주(닭 다리에 묶인 리본 풀기) 미션에서는 주상욱이 1위를 차지했다. 1위가 된 사람에게는 제작진이 참가자들에게 사전에 지급했던 열쇠 중 하나를 골라 잠겨있는 헬멧을 풀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주상욱, 김종국 모두 헬멧을 벗는데 실패했다.
2단계는 엎드려 대결(다각 헬멧 줄다리기)와 서서 대결(자동차 끌기)로 진행됐다. 엎드려 대결에서는 김종국이 유재석, 지석진, 양동근을 상대로 1위를 차지했다. 개리는 서서대결에서 송지효, 하하, 이광수와 경쟁해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개리는 이 단계에서 헬멧을 푸는데 출연자 중 처음으로 성공했다.
3단계는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따라하는 미션과 도구 없이 감자를 옮기는 미션 두 가지로 구성됐다. 이 단계에서 하하가 한 시민과 호흡을 맞춰 '모래시계' 일부를 완벽하게 연기하며 1위를 차지했고, 헬멧을 탈출하는 기쁨을 맛봤다. 감자를 옮기는 미션에서는 송지효가 1위를 거뒀으나 헬멧을 벗지는 못했다.
마지막은 호두깨기. 김종국, 유재석, 송지효, 주상욱이 게임을 진행했으며 주상욱, 유재석이 헬멧을 벗었다.
plokm02@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치인트’ 지윤호 “오영곤, 발암캐릭터 1등이죠” 하고는 끈질기게 쫓아다닌다. 보고 있으면 분노가 솟구치게 하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시카 알바가 사업 성공의 비결을...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맷 데이먼과 채닝 테이텀이 스티븐 소더버그...

  • [손남원의 이젠 말할...

    요즘 개그맨 윤정수의 재발견이다. 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그가...

  • KBL 심판의...

    #속공 상황이었다. 외국인 선수는 상대편 골밑으로 달려들었다. 빠른...

  • [조남제의...

    신태용(46) 감독이 김정남(73) 한국프로축구연맹 부회장...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여자친구, 데뷔 1년만에 이룬 '퍼펙트 올킬'

걸그룹 여자친구가 데뷔 1년 만에 음원차트 퍼펙트 올킬을 기록하며 대세 자리를 굳혔다.지난달 25일 발표된 여자친구의 '시간을 달려서'는 7일 오전 9시...

우리은행, KB스타즈 꺾고 정규리그 4연패 위업

춘천 우리은행 한새가 정규리그 4연패의 금자탑을 쌓았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서 열린 KDB생명 2015-2016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

안창림-김잔디, 파리 그랜드슬램 유도 金

한국 남녀 유도 간판 안창림(수원시청)과 김잔디(양주시청)가 2016 파리 그랜드슬램 유도대회서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안창림은 7일(한국시간)...

스포츠 핫스타

강소휘-이한비, 당찬 신인 해결사 뜬다

원곡고 동기, 활력소 톡톡 입지 확장패기와 재능 갖춰, 라이벌 구도 기대[OSEN=김태우 기자] 아직 경험이 부족하지만 ‘신인의 패기’라는 말이 실감난다.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부딪히는 자세에서 발전 가능성을 오롯이 읽을 수 있다. 올 시즌 여자부 최고 신인들인 강소휘(19, GS칼텍스, 180㎝)와 이한비(20,...

OSEN FOCUS
극장은 지금!

[Oh!llywood]멜라니...

왕년의 할리우드 섹시스타 멜라니 그리피스가 "여자들은 절대로 결혼하지 마라(Don't Get Married, Ever)는 충고를 던져 그 배경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