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주상욱·양동근 맹활약 수비팀 최종 우승[종합]

[OSEN=임영진 기자] 주상욱, 양동근이 맹활약하며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자신들이 속한 수비팀(주상욱, 양동근, 유재석, 하하, 개리)의 최종 우승을 견인했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은 주상욱, 양동근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헬멧 탈출 레이스로 꾸며졌다. 양자택일 미션으로 진행된 사전 라운드는 몸풀기. 진짜 승부는 헬멧 벗은 사람이 수비팀(주상욱, 양동근, 유재석, 하하, 개리), 헬멧 쓴 사람이 공격팀(김종국, 송지효, 이광수, 지석진)이 돼 벌인 추격전부터였다. 수비팀은 건물의 문을 여는 버튼을 찾아내 무사히 탈출하라는 지령을 받았다.


수비팀은, 출구를 여는 5개 버튼을 모두 누르고, 출입문으로 탈출한 양동근-주상욱 콤비의 활약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 과정에서 주상욱은 김종국의 주의를 끌며 양동근이 무사히 탈출하도록 도왔다.

양자택일 첫 라운드는 양자택일 미션. 맨손잡기(맨손으로 송어 3마리 잡기) 미션에서는 김종국이, 전력질주(닭 다리에 묶인 리본 풀기) 미션에서는 주상욱이 1위를 차지했다. 1위가 된 사람에게는 제작진이 참가자들에게 사전에 지급했던 열쇠 중 하나를 골라 잠겨있는 헬멧을 풀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주상욱, 김종국 모두 헬멧을 벗는데 실패했다.

2단계는 엎드려 대결(다각 헬멧 줄다리기)와 서서 대결(자동차 끌기)로 진행됐다. 엎드려 대결에서는 김종국이 유재석, 지석진, 양동근을 상대로 1위를 차지했다. 개리는 서서대결에서 송지효, 하하, 이광수와 경쟁해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개리는 이 단계에서 헬멧을 푸는데 출연자 중 처음으로 성공했다.

3단계는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따라하는 미션과 도구 없이 감자를 옮기는 미션 두 가지로 구성됐다. 이 단계에서 하하가 한 시민과 호흡을 맞춰 '모래시계' 일부를 완벽하게 연기하며 1위를 차지했고, 헬멧을 탈출하는 기쁨을 맛봤다. 감자를 옮기는 미션에서는 송지효가 1위를 거뒀으나 헬멧을 벗지는 못했다.

마지막은 호두깨기. 김종국, 유재석, 송지효, 주상욱이 게임을 진행했으며 주상욱, 유재석이 헬멧을 벗었다.

plokm02@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김동욱, “가까운 목표들과 싸움, 삶의 실마리 찾았다” 배우 김동욱과 코미디는 쉽게 연결되지 않는다. MBC 드라마 ‘커피 프린스...

  • [Oh!llywood]...

    할리우드 유명 제작사 라이온스게이트가 일본 애니메이션 '나루토'의 실사화를...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 피트가 미얀마 로힝야족을 위해 도움을...

  • [Oh!llywood]...

    NBC 유명 드라마 '로 앤 오더(LAW AND ORDER)' 감독 제이스...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승대-종호 연속골' 한국, 중국에 2-0 쾌승... 공한증 부활

김승대와 이종호가 연속골을 터트리며 7년만에 중국에 쾌승을 거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암살', 개봉 11일만에 600만 돌파..한국영화 자존심

영화 '암살'이 600만 고지를 넘어섰다.2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암살'은 지난 1일 하루동안 전국 58만 5,560명의 관객을 모으며...

강정호 8호포 작렬...타율 .299(종합)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강정호가 시즌 8호 홈런을 쐈다.강정호는 2일(이하 한국시간) 그레이트 아미레칸 볼파크에서 벌어진 신시내티 레즈전에 유격수 5번...

스포츠 핫스타

윤석민, 17년만에 도전하는 '타이거즈 구원왕'

타이거즈가 모처럼 구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KIA의 수호신 윤석민(29)이 17년 만에 타이거즈 구원왕을 향해 진격하고 있다. 윤석민은 지난 1일 대전 한화전에서 7회 시작부터 구원등판, 9회 마지막까지 3이닝을 던지며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막고 KIA의 9-8 승리를 지켰다. 올 시즌 20번째 세이브. 2006년 19개를 넘어 개인 최다...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무비톡톡]'암살' 최동훈,...

최동훈 감독이 다시한 번 반전극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최동훈 감독의 신작 '암살'이 현재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와 치열한 흥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