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1박2일' 하차 주원, 뜨거운 눈물의 의미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이하 '1박2일') 주원이 뜨거운 눈물로 이별을 고했다. 주원은 눈물을 통해 고맙고 미안한 복합적인 마음을 오롯이 전달하며 감동을 더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1박2일'에서는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멤버들(유해진 차태현 엄태웅 이수근 성시경 김종민 주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여행은 1년 8개월 동안 함께 했던 막내 주원의 이별 여행이기도 했다. 그는 뮤지컬과 해외 일정 등으로 고심 끝에 하차를 결정했던 것.

마지막 여행날 아침, 주원은 일찍 일어나 홀로 멤버들의 아침 식사를 마련했다. 뒤늦게 일어난 멤버들은 주원의 마음 씀씀이에 우는 연기를 하며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지만, 결국 코앞까지 다가온 이별 앞에서는 뜨거운 눈물을 쏟고 말았다.

주원은 "내가 '1박2일'을 1년 8개월 동안 할 수 있었던 건 정말 오로지 형들 때문이었던 거 같다. 드라마를 하면서 형들을 안다고 자랑하는 게 정말 큰 낙이었고 또 여기 와서 형들이 얘기하는 것만 들어도 정말 크게 웃었다. 정말 내 삶에 낙이었던 거 같다. 영화, 드라마를 하면서 버틸 수 있었던 건 2주에 한번 형들하고 하는 여행이 큰 힘이 된 거 같다. 막내인데도, 뭘 해보려고 해도 성격상 잘 안 되는게 있었는데 끝까지 버텨주신 제작진과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주원은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내가 못 웃겨서 항상 형들에게 미안했다. '1박2일' 촬영을 하면 형들의 이야기를 듣는 시청자가 된다. 치고 들어가서 말을 해야 하는데, 감상을 한다. 먹을 때만 평소 내 모습대로 열심히 먹었다. '내가 없으면 더 잘 될지도 몰라'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이에 1년 8개월 동안 2주에 한 번씩 함께 지낸 멤버들과 헤어지는 주원의 눈물 속에는 고마움과 미안함, 후회와 안타까움이 녹아있어 이들의 끈끈한 우정을 또 한 번 엿볼 수 있게 했다. 견고한 형제애가 기반이 된 '1박2일'만의 담담한 이별 방식은 조용하고 진정성있게 그려져 이들의 이야기에 몰입도를 높였다.

주원은 지난해 2월 '1박2일'에 합류한 후 상식이 부족한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주원은 합류 초반 리액션이 강한 멤버들 사이에서 주춤한 듯 보였으나, 형들을 묵묵하지만 살뜰히 챙기는 모습과 함께 '1박2일'의 인기 담당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며 귀여움을 독차지해왔다. 

한편 주원은 해외 활동과 내달 말 개막하는 뮤지컬 '고스트' 준비에 전념할 예정이다.

jykw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