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기황후’ 김명수의 죽음이 의미하는 것



[OSEN=오민희 기자]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선 굵은 연기를 펼친 김명수가 죽음을 맞았다. 역사 속 기자오는 딸 기황후가 태자를 낳자 원나라에 의해 영안왕으로 추존되는 인물이지만, 드라마에서는 기자오의 억울한 죽음을 보여주며 이 작품이 ‘팩션(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덧붙인 새로운 장르)’임을 다시금 강조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와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에는 기자오(김명수 분)와 기승냥(하지원 분)이 어렵게 재회하지만, 기자오가 결국 죽음을 맞는 모습이 그려져 뭉클함을 자아냈다.

앞서 기자오는 수하 염병수(정웅인 분)의 배신으로 황태제 타환(지창욱 분)을 시해하려 했다는 누명을 받고 모진 고초를 당했다. 기지를 발휘해 개경으로 돌아온 승냥은 아버지와 재회했지만, 눈과 혀가 뽑힌 기자오는 참혹한 상태로 딸을 마주했다.

승냥은 자신의 아버지를 이렇게 만든 자들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타환은 황제가 되기 위해 “고려왕의 사주를 받은 군사들이 반란을 일으켜 나를 죽이려고 했다”고 거짓말했다. 결국 기자오는 누명을 벗지도 못한 채 옥에서 억울한 죽음을 맞았다.

‘기황후’는 대원제국의 지배자로 군림하는 고려 여인의 사랑과 투쟁을 다룬 작품으로, 빠른 전개와 배우들의 호연 덕분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고수 중이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기황후가 실제로 고려의 국정을 농단했다는 점, 그리고 원나라에 맞서는 기개 넘치고 영민한 고려왕으로 그려지는 충혜왕이 사실은 패륜을 저지른 인물이라는 점에서 일어난 역사 왜곡 논란은 여전히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고 있다

'기황후' 측은 역사왜곡 논란의 해결책으로 충혜왕을 왕유란 가상인물로 대체했다. 여기에 매회 자막을 통해 "이 드라마는 고려 말, 공녀로 끌려가 원나라 황후가 된 기황후의 이야기를 모티프로 했으며 일부 가상의 인물과 허구의 사건을 다루었습니다. 실제 역사와 다름을 밝혀드립니다"고 고지하며 팩션임을 강조한다.

여기에 ‘기황후’ 측은 기자오의 죽음을 추가, 여주인공에게 복수의 당위성을 제공하는 한편 이 드라마가 역사적 사실에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진 작품임을 자연스럽게 전달했다. 구구절절한 해명보다 유연한 상황대처가 돋보인, 효과적인 전략이었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