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래' 이동건, 35년 미래에서 온 자신을 만났다



[OSEN=박현민 기자] '미래의 선택' 이동건이 35년 뒤 미래에서 온 자신을 만났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래의 선택'에서는 김신(이동건 분)은 뉴스 방송을 앞두고 35년 후의 미래에서 왔다는 한 남성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남성은 태극그룹의 압력으로 가습기 피해보도를 주저하는 김신에게 "그 보도를 안하고 끝까지 입을 다문 너"라며 "35년동안 단 하루도 후회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남부럽지 않게 지내며 장관까지 지냈다. 근데 내 주변 사람들은 모두 떠났다"고 충고했다.

남자는 충고 후 홀연히 사라졌고, 김신은 고민 끝에 뉴스 클로징 멘트에서 해당 기업의 가습기 살균제의 문제성에 대해 업급했다.

이후 나미래(윤은혜 분)는 YBS 방송국 PD인 자신의 오빠(오정세 분)를 찾아가 해당 가습기 문제에 대한 후속 보도를 하자고 요청해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타임슬립 드라마 콘셉트로 주목 받았던 '미래의 선택' 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된다. 후속으로는 이범수, 윤아, 윤시윤 등이 출연하는 '총리와 나'가 방송된다.

gat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