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주원·신세경·지창욱·유이 등 6인, 남녀 우수상 [MBC연기대상]


[OSEN=표재민 기자] 주원, 신세경, 지창욱, 유이, 연정훈, 홍수현이 MBC 연기대상 우수상을 차지했다.

이들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MBC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에서 세 부문으로 나뉜 우수상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미니시리즈 남자 우수상을 수상한 주원은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감사 인사를 한 후 “항상 사람 냄새 나고 겸손한 배우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미니시리즈 여자 우수상을 수상한 신세경 역시 제작진, 출연진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낸 후 “앞으로도 겸손하고 노력하는 배우 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말했다.

특별기획 남자 우수상을 수상한 지창욱은 “드라마 끝날 때까지 스태프가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스태프를 배려하는 소감을 남겼다. 특별기획 여자 우수상을 수상한 유이는 “너무 빨리 상을 받은 것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상인 것 같다”고 겸손한 발언을 했다.

연속극 남자 우수상을 수상한 연정훈은 “6개월이 넘는 촬영 기간 동안 즐거웠다”면서 “집에서 TV를 보고 있을 부모님과 아내(한가인)에게 사랑하고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연속극 여자 우수상을 수상한 홍수현은 “상을 타는 것을 예상 못하고 선배님들 축하하러 왔다”면서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남자 미니시리즈 우수상 부문은 이준기(투윅스), 주원(7급 공무원), 주지훈(메디컬 탑팀)이 후보다. 여자 미니시리즈 우수상 부문은 김소연(투윅스), 박하선(투윅스), 신세경(남자가 사랑할 때), 이연희(구가의 서)가 대결을 펼쳤다.

남자 특별기획 우수상 부문은 박상민(스캔들), 이상윤(불의 여신 정이), 정일우(황금무지개), 지창욱(기황후)이 후보에 올랐다. 여자 특별기획 우수상 부문은 김규리(스캔들), 유이(황금무지개), 조윤희(스캔들)가 격돌했다.

남자 연속극 우수상 부문은 남궁민(구암 허준), 연정훈(금나와라 뚝딱), 조현재(제왕의 딸, 수백향), 진태현(내 손을 잡아)이 경쟁을 벌였다. 여자 연속극 우수상 부문은 박시은(내 손을 잡아), 서우(제왕의 딸, 수백향), 서현진(제왕의 딸, 수백향), 홍수현(사랑해서 남주나)이 경쟁했다.

한편 이번 시상식은 각각 ‘구가의 서’와 ‘금나와라 뚝딱’의 흥행을 이끈 이승기와 한지혜가 진행을 맡았다. MBC는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미니시리즈, 특별기획, 연속극 부문으로 나눠 시상한다. 특히 최우수상의 후보는 자동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jmpyo@osen.co.kr

<사진> 2013 MBC 연기대상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