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그콘서트’ 동방신기, 감미로운 노래+깜직 손동작으로 객석 초토화



[OSEN=오민희 기자] ‘개그콘서트’ 동방신기가 감미로운 노래와 깜찍한 손동작, 느끼한 멘트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코너 ‘댄수다’에는 임우일, 허민, 김재욱, 안소미, 황신영, 이상호 등이 출연했다.

이날 김재욱과 송중근은 허민을 두고 신경전을 펼쳤다. 특히 송중근은 허민에게 “나 이번에 차 샀어. 나랑 드라이브 가자. 무면호로 운전하면 사고칠 수 있으니까”라며 유혹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동방신기가 깜짝 등장해 여심을 흔들었다. 먼저 최강창민은 “모니카 당신을 위해 선물을 준비했어요”라며 허민에게 1집 앨범을 선물했다.

이에 허민이 “이건 이번 앨범이 아닌 1집 ‘허그’가 있는 거잖아요?”라고 이유를 궁금해 하자, 최강창민은 “‘허그’ 이 노래 몰라요?”라며 ‘하루만 네 방의 침대가 되고 싶어’의 가삿말을 감미롭게 열창했다. 동방신기의 감미로운 노래에 허민은 “나 계탔어”라며 환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동방신기는 “요리 잘하는 남자를 좋아한다”라는 허민의 발언에 “우리 요리 잘해요. 우리가 누룽지 만들어줄게요”라고 말했다. 특히 유노윤호는 “누룽지는 눌러 붙어야 하니까”라며 느끼한 말투로 이유를 속삭여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min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