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송지효, 이불배로 한강 건넜다! 반전 우승[종합]



[OSEN=박현민 기자] '런닝맨'의 송지효가 이불이라는 쉽지 않은 재료로 배를 만들어 최고 속도로 한강 도하를 이뤄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새학기 특집으로 대학생들과 함께한 '대학생 제전'편으로 일곱 멤버들이 7개 대학의 학생들과 3인팀을 구성해 한강 도하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런닝맨' 일곱 멤버들은 각각 배정받은 대학교를 방문해 2명의 대학생 팀원을 모집했다. 이광수는 서강대학교, 유재석은 고려대학교, 김종국은 중앙대학교, 지석진은 경희대학교, 개리는 성신여자대학교, 송지효는 건국대학교, 하하는 동국대학교 등으로 찾아 각자의 방식으로 팀원을 선별했다.

이후 '런닝맨' 멤버와 대학생 2인으로 구성된 각 대학교 팀들은 제작진이 준비한 게임을 통해 지석진은 생수병, 하하는 대야, 유재석은 캔, 김종국은 공, 이광수는 풍선, 송지효는 이불, 개리는 비닐 등 기상천외한 일곱가지 재료를 선택해 이색 배만들기에 착수했다.

만들 당시만 해도 최고의 재료로 평가받던 생수통, 대야 등의 재료는 한강에 입수한 순간 같은 자리를 맴돌며 최약체로 분류됐다.

반면, 최악의 재료로 예상됐던 이불과 비닐 등은 눈에 띄는 속도로 16분 47초라는 짧은 시간에 한강 도하를 성공해 많은 이를 놀라게 했다. 결국 송지효와 건국대 팀으로 구성된 이불배는 가장 먼저 반대편에 도착해 깃발을 뽑아 흔들어 우승을 만끽했다.

송지효-건국대 팀은 "우승 기념으로 건국대 연못에 이불보트를 띄우겠다"고 발언해 보는 이를 미소짓게 만들었다.

2위는 개리-성신여대, 3위는 재석-고려대를 차지했다. 제작진은 최선을 다해 임하는 모습에 3위팀까지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순위에 밀린 팀들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고, 이미 도착한 팀들도 최후에 도착하는 지석진-경희대 팀을 향해 마지막까지 응원의 목소리를 더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gato@osen.co.kr
<사진> SBS '런닝맨'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