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허술한듯 막강하다..'엔젤아이즈'에 최종우승




[OSEN=임영진 기자]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 멤버들이 SBS 새 주말드라마 '엔젤아이즈'팀과 벌인 대결에서 허술해 보이지만 막강한 팀워크를 자랑하며 최종 우승을 거뒀다.

23일 방송된 '런닝맨'은 '엔젤아이즈' 팀(권해효, 구혜선, 이상윤, 김지석, 공형진, 승리, 강하늘)과 '런닝맨' 팀(유재석, 이광수, 지석진, 하하, 김종국, 송지효, 개리) 간 대결로 꾸며졌다. 5년 간 호흡을 맞춘 '런닝맨'은 에이스 멤버들로 구성된 '엔젤아이즈' 팀에 맞서 내공을 발휘, 승리를 차지했다.

이날 마지막 대결은 '최고의 구조대를 선발하라'. 제작진이 마련한 총 6구간 장애물을 먼저 통과하는 팀이 최종 승리를 차지하는 방식. 마지막 주자인 이광수가 클라이밍에서 의외로 선전하며 먼저 골인해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런닝맨'은 마지막 대결을 포함, 총 4개의 미션으로 꾸며졌다. 1단계는 팀워크 배틀로 7명의 멤버가 60층 계단에 흩어져 게임을 펼쳤다. 60층을 먼저 오르는 것은 진짜 미션을 수행하기 위한 전 단계로, 각 층에 걸려있는 그림에서 퀴즈의 답을 찾는 방식이었다. 이 단계에서는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엔젤아이즈' 팀이 승리를 거뒀다.

2단계는 지성배틀로 진행됐다. 상대팀 전원이 탈락할 때까지 진행된 퀴즈 대결에서도 '엔젤아이즈' 팀이 무난하게 1승을 추가했다. 구혜선, 공형진, 이상윤의 활약이 빛났다. 특히 번외 경기로, 각 팀의 구멍 멤버로 꼽히는 김지석, 이광수가 퀴즈 배틀을 벌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의 퀴즈 대결은 김지석의 승리로 끝났다.

3단계는 지압판 고싸움. 양말만 신은 채로 지압판에 올라가 상대팀을 경기장 밖으로 밀어내는 미션으로, '런닝맨' 능력자 김종국의 활약에 힘입어 '런닝맨'이 첫 승을 차지했다. 그는 괴력을 발휘하며 '엔젤아이즈' 팀 4명을 밀어냈다.  

plokm02@osen.co.kr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