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홍석천, ‘트라이앵글’로 안방 복귀..감초 역할


[OSEN=표재민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2일 MBC에 따르면 홍석천은 이 드라마에 캐스팅됐다. 홍석천은 극중 삼형제와 얽히는 인물을 연기할 예정. 구체적인 캐릭터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석천은 2009년 MBC 드라마 ‘보석비빔밥’ 이후 5년 만에 지상파 드라마에 출연한다. 현재 그는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트라이앵글'은 부모를 잃은 삼형제가 뿔뿔이 흩어져서 이십년이 넘는 세월을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가, 다시 형제의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인연을 찾는 과정에서 피어나는 사랑과 성공을 다룬다.

'올인', '태양을 삼켜라' 이후 5년 만에 다시 만난 최완규 작가와 유철용PD가 '트라이앵글'로 또 한번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범수, 김재중, 임시완, 오연수, 백진희 등이 주연으로 합류했다. 방송은 현재 방영 중인 ‘기황후’ 후속으로 오는 5월 5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