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의선물’, 반전결말에 의견 분분…여운 vs 찜찜[종영]




[OSEN=오민희 기자]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극본 최란 연출 이동훈)이 종영한 가운데 반전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조승우의 죽음에 여운이 남는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점술가의 예언 때문에 자살을 선택한 조승우의 모습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팽배하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신의 선물-14일' 마지막 회에는 죽음으로 운명을 끊는 기동찬(조승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동찬은 이명한(주진모 분)의 볼모가 된 가족과 납치된 샛별이(김유빈 분)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결국 ‘둘 중 하나가 사라져야 끝나는 운명’이라고 했던 점술가의 발언을 떠올리며 자살을 암시했다.


앞서 무진에서 발생했던 이수정(이시원 분) 살인사건의 진범이 대통령 아들 김신유(주호 분)임을 밝혀낸 수현(이보영 분)과 동찬. 이를 시작으로 한지훈(김태우 분)과 이명한(주진모 분), 추병우(신구 분)와 테오(노민우 분) 등의 얽히고설켰던 관계가 속속 드러났다.


과거 김남준(강신일 분)을 대통령으로 만들고 싶었던 이명한은 그 아들의 살인을 은폐, 기동호(정은표 분)에게 이수정 살인죄를 뒤집어씌우는 극악무도한 짓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이명한은 김신유 친구들에게 공범혐의를 씌워 그들이 이 사건을 발설하지 못하도록 겁박했다.


이에 죄책감에 휩싸인 추병우의 아들은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고, 윤재한(오민석)은 한지훈에게 김신유가 범인임을 고백하며 재수사를 요구하다 이명한에게 살해당했다. 윤재한의 동생이 바로 테오(노민우 분)였다. 사진 속 유일한 생존자 유진우(임지규)는 충격을 받아 정신병원에 입원한 상태. 그제야 그가 했던 “내가 안 그랬어요. 나는 사탕먹고 잤어요. 헤파이 무섭다” 등의 말의 의미가 시원하게 풀렸다.


이후 동찬은 추병우에게 받은 유서로 이명한을 몰아붙였지만, 이명한은 동찬의 가족들을 볼모로 역공을 펼쳤다. 여기에 이명한은 기동호의 사형집행일을 앞당기며 자신들의 완전범죄를 꿈꿨다. 이에 동찬은 기자들을 만나 자신이 무진 사건의 진범이라고 거짓말했지만, 이명한 손안에 있는 수사 당국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동찬을 풀어줬다.


이명한은 즉시 알코올성 기억상실증이 있는 동찬을 샛별의 유괴범으로 만들기 위한 작전을 시작했다. 동찬을 꾀어내 고농도 알콜을 주입, 동찬의 판단력이 흐려진 사이 그의 모친이 샛별이를 죽게했다고 오인하게 만든 것. 결국 동찬은 이명한의 계략에 휘말려 14일 전 혼절한 샛별이를 죽인 살임범으로 밝혀져 충격을 선사했다.


그러나 14일 후 결말은 달랐다. 샛별이의 손짓에 겨우 정신을 차린 동찬은 ‘둘 중 하나가 사라져야 끝나는 운명’이라고 했던 카페 주인의 말을 회상, “샛별이랑 형이 아니라 샛별이랑 나. 이거였어? 그래서 아줌마랑 나를 14일 전으로 돌려보낸 거야?”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그는 “아줌마 걱정마요. 샛별이는 내가 지켜줄게“라며 스스로 생일 마감하는 듯한 반전 엔딩으로 여운을 남겼다.


그러나 샛별이와 기동찬이 왜, 어떻게 이런 비극적인 운명에 놓이게 됐는지는 전혀 설명되지 않았다. 이러니 시청자들로선 점술가의 예언만으로 죽음을 택한 두서없는 결말이 와 닿지 않는 것. 여기에 사건의 원흉인 이명한의 처벌과 현우진(정겨운 분)이 깨어났는지 여부는 시청자들의 상상에 맡겨졌으며, 테오와 주민아(김진희 분)의 모습은 찾을 수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무엇보다 배우들의 호연이 돋보였던 ‘신의 선물’. 배우들의 열연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며 매회 기대감을 높였던 탓에, 성급하게 마무리된 듯한 결말이 그래서 더욱 아쉬웠다.


한편 '신의 선물' 후속으로는 남에서 태어나 북에서 자란 천재 의사 박훈(이종석 분)과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박해진 분)이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메디컬 첩보 멜로 '닥터이방인'이 방송된다.


minhee@osen.co.kr
<사진>SBS '신의 선물'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