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중' 장동건 "문신, 아들 따라할까봐 안 보여줘"





[OSEN=윤가이 기자] 배우 장동건이 영화를 위해 그린 문신을 아들에게 보여주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장동건은 10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와의 인터뷰에서 곧 개봉할 영화 '우는 남자'를 소개했다.

장동건은 영화에서 고독한 킬러 곤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먼저 공개된 스틸 등을 통해 등에 새긴 화려한 문신이 이슈를 낳았다.

이에 대해 리포터 김생민은 "영화 속에서 문신을 하고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가족들이 문신을 보고 뭐라고 하던가"라고 질문했다.

장동건은 "아들에겐 보여주지 못했다"며 "우리 아들이 한창 스티커 같은 것들을 몸에 붙이고 노는 나이다. 문신을 보고 따라한다고 할까봐 안 보여줬다"고 답하며 아들바보 모습을 드러냈다.

issue@osen.co.kr
<사진> KBS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