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쪼개기] ‘트라이앵글’ 김재중, 복수의 화신이란 이런 것



[OSEN=표재민 기자] 배우 김재중이 어두워졌다. ‘양아치’를 자처하며 가벼웠던 그가 형 이범수의 존재를 알게 되고,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접하게 되며 복수의 화신으로 돌변했다. 도박에 인생을 걸던 철 없던 김재중이 진중해졌고, 분노의 눈물을 쏟아내며 안방극장을 숨멎게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 15회는 허영달(김재중 분)이 자신이 장동수(이범수 분)의 동생 장동철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동수가 고복태(김병옥 분)의 수하로부터 죽임을 당할 뻔 하고, 아버지의 죽음에 복태가 연관돼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영달은 이성을 잃었다.

영달은 복태를 찾아가 마구잡이로 때리면서 자신의 양아치 인생을 반성하고 복태에게 잘 보이려고 노력했던 과거를 한탄했다. 눈에는 눈물이 가득했고, 분노가 넘친 영달은 이미 복수의 화신이었다. 동수는 그동안 복태와 윤회장(김병기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분투했던 상황. 이 모든 것을 알게 된 영달은 사랑하는 연인 오정희(백진희 분)와의 행복한 삶을 포기하고 복수를 위해 대정그룹 카지노에 입성했다.

그동안 자신의 정체성을 찾지 못한 채 방황했던 영달은 진중해졌다. 눈에는 살기마저 돌았고, 가족을 뿔뿔이 흩어지게 하고 아버지를 죽게 만든 복태와 윤회장 일당에 대한 적개심이 불타올랐다. 이날 영달의 눈물과 분노는 이 드라마의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하게 하는 전환점이 됐다.

그동안 ‘순정 양아치’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영달에게 푹 빠져 지낸 김재중은 복수를 시작하게 되며 악에 받친 장동철로 탈바꿈했다. 15회는 영달이 동철로 새 인생을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심경의 변화가 중심이 됐는데 김재중은 이 같은 캐릭터 변화를 감각적으로 연기했다. 이야기와 인물의 성격이 급하게 바뀌느라 다소 어색하게 보일 수 있는 사안을 김재중은 연기로 자연스럽게 흘러가도록 만들었다.

그동안 눈빛 연기로 동정심이 가는 ‘양아치’ 영달을 연기했던 그는 동수로 변화하면서 차가우면서도 매서운 복수의 화신으로 캐릭터를 갈아입었다. 제법 짙은 감정 연기가 가능해진 김재중은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표현하는데 있어서 무리가 없어 보인다. 이 드라마를 통해 평일 심야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으로 발돋움을 한 김재중이 앞으로 펼쳐놓을 흥미진진한 복수극이 자꾸만 기대된다.

jmpyo@osen.co.kr

<사진> '트라이앵글'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