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컴백' 장기하와 얼굴들 "멤버 의견 반영 높이고 소리 비웠다"



[OSEN=선미경 기자]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 새 앨범에 대해 "멤버들의 의견이 훨씬 많이 반영됐지만 소리는 더 많이 비웠다"고 말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정규 3집 앨범 '사람의 마음'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개최했다.

이날 멤버 하세가와 요헤이는 "지난 앨범에 비해 멤버들의 의견이 더 많이 반영됐다. 개인이 하고 싶은 표현 부분이 더 잘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면서 "멤버가 6명이 됐는데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조심했던 것은 소리를 빼는 것이었다. 소리가 더 들어가고 풍부해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씩 잘 들리고 질감을 조금 더 신경 쓰면서 비워야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키보드의 이종민은 "좀 더 편안하게 힘을 많이 뺐다. 간결하고 강한 느낌으로 가자고 마음속에 작업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장기하는 새 앨범이 3년 4개월 만에 나온 것에 대해서 "덜 중요한 이유를 먼저 말하자면, 록밴드이기 때문에 활동 기간이 길 수밖에 없다. 첫 1년 정도는 2집 활동의 연속이었고, 그 다음에는 음악 외적인 활동도 있기는 했다. 그것 때문에 조금 늦어진 것도 없지 않아 있다"라고 밝혔다.

장기하는 "13곡을 원하는 사운드로 만들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시도를 전부 해봤다. 녹음 엔지니어를 바꾸는 시도도 해보다 보니 결과적으로 각 곡당 2~3가지 버전이 나왔다. 합주실에서 녹음한 것과 외부 큰 스튜디오를 빌려서 녹음한 것이 있다. 30곡이 넘게 녹음한 정도의 시간을 들일 수밖에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오는 15일 0시 발매되는 장기하와 얼굴들의 정규 3집 '사람의 마음'은 멤버 장기하가 전곡 작사와 작곡, 장기하와 얼굴들이 편곡을 맡았다. 이는 지난 2011년 6월 발표했던 2집 앨범 이후 3년 4개월 만에 발매하는 정규앨범이라 관심이 크다.

타이틀곡 '사람의 마음'은 장기하가 매일 밤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청취자들에게 들은 이야기와 그가 해줬던 이야기를 소재로 작업한 곡이다. 장기하가 지칠 정도로 열심히 살고도 찜찜한 마음으로 귀가하는 이들에게 '오늘 할 일은 다 잘 마치신 거예요. 일단 푹 주무세요'라고 위로해주는 내용을 담았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컴백과 함께 오는 23일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대구, 전주, 부산을 순회하는 전국투어를 실시한다.

seon@osen.co.kr

<사진>두루두루am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