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끝없는 사랑' 서효림, 류수영 북한 보낸 차인표에 '분노'


[OSEN=박정선 기자] SBS 주말드라마 '끝없는 사랑'의 서효림이 남편 류수영을 북한으로 보낸 아버지 차인표를 향해 분노했다.

19일 방송된 '끝없는 사랑'에서는 천태웅 장군(차인표 분)의 대권을 위해 사지인 북한으로 가는 한광훈(류수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천혜진(서효림 분)은 광훈이 가는 순간까지 잠든 척 그를 보지 않았다. 그러나 광훈이 혜진의 이마에 키스를 하고 북한으로 떠나는 발걸음을 떼자 혜진의 속마음이 드러났다.

혜진은 광훈이 탄 차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결국 보내고 말았다"며 천 장군을 원망했다. 혜진은 천 장군에게 "사위가 아니라 아들이라도 보냈을 거냐"고 따져 물으며 "겉으론 청렴한 척 하지만 그 속엔 독재라는 무서움이 있다. 정권에 대한 야욕을 채울 수만 있다면 딸인 나도 죽을 자리에 보낼 것"이라고 독설했다.

혜진의 말처럼 광훈은 천 장군의 권력을 위해 북한으로 향했지만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상황에 처했다. 광훈에게 싫은 소리만 내뱉던 혜진이었지만 결국 남편 광훈이 사지로 들어가자 애틋함 마음을 내보였다.  

한편, '끝없는 사랑'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mewolong@osen.co.kr

<사진> '끝없는 사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