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무도' 유재석, "'토토가', 서태지랑 친구..부르겠다" 자신



[OSEN=황미현 기자] 유재석이 90년대 가수를 섭외하는 과정에서 "태지는 내가 부르겠다. 친구니까"라고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1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정준하와 박명수가 기획한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를 위해 가수를 섭외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섭외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멤버들은 발벗고 섭외에 나섰다. 이에 유재석은 "태지는 내가 부를게. 친구니까"라며 "현석이형도 부르고 주노 형도 부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무한도전'에는 멤버들이 특별 기획전을 만드는 모습이 담겼으며 김종국, 김현정, 소찬휘, 션, 장수원, 김재덕, 강타, 바다, 이효리, 이상순이 출연해 옛 가요계의 추억을 선사했다.

goodhmh@osen.co.kr
<사진> 무한도전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