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S4]넥센 승부원점 만들고도 밑진 목동시리즈



[OSEN=이선호 기자]넥센에게는 밑진 목동 시리즈엿다.

넥센이 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홈런 4방 등 초반부터 타선이 폭발하고 선발 밴헤켄의 호투를 앞세워 9-3으로 낙승을 거두었다. 이로써 넥센은 한국시리즈를 2승2패로 만들며 승부를 최소 6차전까지 몰고갔다.

넥센은 손쉽게 승부를 결정냈다. 1회는 서건창과 박병호의 주루플레이를 앞세워 2점을 뽑았다. 2회에서는 유한준의 3점짜리 홈런이 터졌고 4회에서는 이택근의 투런포가 더해지면서 승기를 거머쥐었다.  1승 뒤 2연패를 당했지만 대승을 거두고 설욕에 성공하면서 시리즈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제 10일부터 잠실구장에서 5~7차전이 열린다.  외형적으로 2승2패면 해볼만하다. 만일 졌다면 1승3패로 승기를 건네는 지점에서 대승을 거두고 반전의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3차전을 생각하면 아쉬움이 남는 대승이었다. 역전패를 당하지 않았다면 오히려 넥센이 3승1패로 주도권을 쥘 수도 있기 때문이었다.

전날 넥센은 1-0으로 아슬아슬하게 앞서다 8회초 2사1루에서 이승엽의 빗맞은 뜬공을 유격수, 2루수, 중견수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안타를 만들어주었고 동점이 됐다. 이 동점이 넥센으로 흐르던 물줄기를 삼성으로 역류시켰고 9회초 역전 투런포를 맞고 역전패를 했다.

염경엽 감독은 밴헤켄이 등장하는 4차전이 유리하기 때문에 3차전에서 마운드 총력전을 펼쳤다. 그러나 다 잡은 경기를 어이없이 내주었다. 이날 4차전을 이겼지만 5차전부터는 넥센에게 불리한 요소가 이다. 바로 삼성의 밴덴헐트,  윤성환, 장원삼으로 이어지는 선발진을 차례로 만나기 때문이다. 3승1패의 상태에서 이들을 만날 경우 한 경기에 집중하는 전략이 차질이 생긴 것이다.

넥센 타선은 1~3차전에서 세 명의 투수를 상대로 넥센은 19⅔이닝동안 4점 밖에 뽑지 못했다. 반면 넥센은 소사, 오재영, 밴헤켄이 차례로 나선다. 특히 5차전과 6차전 마운드에서 열세가 예상된다. 5~6차전을 내주면 밴헤켄을 쓸 수도 없다. 결국 타선이 삼성의 1~3선발들을 반드시 공략해야 승산이 있다. 이겨도 밑진 느낌이 드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sunny@osen.co.kr


<사진>목동=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