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 주원에 상처..박보검과 협연 결정





[OSEN=권지영 기자]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이 박보검과 협연하기로 했다. 심은경은 자신과 협연하기로 했던 주원이 아연과 있는 모습에 상처받았다.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천재 피아니스트 손수지(아연 분)가 등장했다. 손수지는 한음 음대에 오기 전부터 이미 알고 있던 지휘자 차유진(주원 분)과 함께 하고 싶다고 말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이에 손수지는 유진 앞에서 피아노 실력을 선보였고, 유진은 흡족한 표정을 지으며 오케스트라와의 연주를 그려나갔다.


하지만 이들이 맞춰본 곡은 유진과 내일(심은경 분)이 함께 하기로 했던 곡. 내일은 피아노 앞에 앉아 있는 손수지의 모습에 “저긴 내 자린데”라고 생각하며 큰 충격을 받았고 시간이 자신을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말을 떠올리며 윤후(박보검 분)에게 향했다.


내일은 자신에게 협연을 제안했던 윤후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유진 또한 내일의 곁에 있는 윤후의 존재를 신경쓰고 있는 상황에서, 엇갈린 유진과 내일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을 끌었다.


jykwon@osen.co.kr
<사진>‘내일도 칸타빌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