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민식, 신영균재단 예술인상 대상 수상…박유천 신인상


[OSEN=김윤지 기자] 배우 최민식이 제 4회 아름다운예술인상 대상을 수상한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을 주최하는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 측은 2일 오전 심사위원회가 올해 대상 수상자로 최민식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12월 9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시상식을 갖는 제4회 아름다운예술인상은 대상을 비롯해 공로예술인상 부문에 원로 영화배우 엄앵란, 연극예술인상 부문에 '단테의 신곡' '나는 너다' 등에 출연한 원로 연극인 박정자, 신인예술인상 부문에 '해무'의 박유천 등 4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했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은 매년 가장 뛰어난 활동 업적을 남긴 영화와 연극 예술인이나 일생을 통해 예술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 예술인을 선정, 총 1억 원의 시상금(대상 4천만 원, 부문상 각 2천만 원)과 함께 상패를 수여하게 된다. 지난해는 대상에 고 최인호 작가, 공로예술인상은 원로배우 윤일봉, 연극예술인상은 손숙, 신인예술인상은 단편영화 '세이프'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문병곤 감독이 받았다.

대상부문 본선 심사는 언론계 대중문화 담당 현직 언론인들이 추천 형식으로 심사에 참여했다. 또 4개 부문 중 연극예술인 부문도 공연단체 대표와 연극 전문 언론인들이 심사에 참여해 올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측은 "최민식은 1,700만 관객이 관람한 영화 '명량'을 통해 영화의 힘, 우리 시대 배우의 카리스마가 얼마나 사회적으로 큰 영향을 끼치고 소중한가를 일깨워 줬다. 이순신 장군의 비장한 리더십이 연기인 최민식에 의해 분출된 결과이기도 하며, 또한 그는 뤽 베송 감독의 '루시'를 통해 국제적인 연기인으로도 돋보이는 귀감을 남겼다"고 선정배경을 밝혔다.

1989년 '구로 아리랑'으로 데뷔한 그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넘버3' '쉬리' '해피엔드' '파이란' '취화선' '올드보이' '범죄와의 전쟁' 등 20여 편의 영화를 통해 깊이 있는 내면 연기의 뛰어난 배우로 사랑을 받아왔다.
공로예술인상의 엄앵란은 1956년 19살 때 '단종애사'의 어린 왕비역으로 시작해 '하녀' '가정교사' '청춘교실' '맨발의 청춘' '말띠 신부' '친정 어머니' '아네모네 마담' 등 16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부군이 된 신성일과 인기의 정점에서 60년대 한국영화 황금기를 이끌었다.

연극예술인상의 박정자는 1962년 '페드라'로 연극무대에 오른 후 올해로 52년째 한 차례도 공백기 없이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으로 한국 현대 연극무대를 이끌어 왔다. '대머리 여가수' '신의 아그네스' '19 그리고 80' '에쿠우스' 등을 비롯해, 올해만도 '단테의 신곡' '영영이별 영이별' '엄마를 부탁해' '나는 너다' 등 4편에 출연했다.

신인예술인상의 영화배우 박유천은 영화 '해무'를 첫 작품으로 극중 인물 동식이라는 거친 캐릭터를 통해 다양하고 폭넓은 감정변화를 섬세하게 연기해 장래가 기대되는 영화배우로 많은 갈채를 받았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2011년 초에 설립되어 매년 두 차례씩 4년간 예술인 자녀 218명에게 학비를 지원한 장학사업과 예비 영화인재 37명에 대한 단편영화 창작 지원사업, 한국영화의 미래인 어린이 540명에게 영화체험 교육사업을 시행해 왔다.

ja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