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엠블랙 "두 멤버, 꿈펼치길 기원" & 이준-천둥 "다른 의도無"




[OSEN=이혜린 기자]엠블랙의 소속사 제이튠캠프가 16일 탈퇴를 공식화한 이준, 천둥에 대해 "좋은 환경에서 꿈을 펼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히고, 이준-천둥 측도 "언론 보도의 혼선을 피하기 위해 (계약종료를) 발표한 것일뿐, 다른 의도는 없다"고 강조, 두 사람의 탈퇴가 큰 잡음 없이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이날 오전 언론 보도로 두 사람의 공식 발표를 접한 제이튠캠프는 이날 오후 공식 입장을 통해 "그간 이준, 천둥과 재계약 논의 과정을 거쳤고 멤버들과 회사 간의 오랜 논의 끝에 그들의 의견을 존중해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며, “두 멤버는 개인적으로 연기자와 음악가로서 전념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 왔고, 앞으로 좋은 환경에서 꿈을 펼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설명했다.

사실 두 사람은 예전부터 다른 길을 모색한다는 사실이 익히 알려져 소속사 입장에서는 이들의 공식입장이 아주 놀라울 건 없는 상태다.

탈퇴한 두 멤버가 법무법인을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혹시 다른 법적 움직임도 있느냐는 시선도 있었지만 이들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해솔은 이에 대해 선을 그었다. 나형진 변호사는 이날 OSEN에 "두 사람의 향후 행보에 대해 일부 보도들이 혼선을 빚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했을 뿐"이라면서 "계약 종료 및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법적인 움직임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법무법인의 힘을 빌리긴 했지만, 입장을 분명히 하고자 했을 뿐 어떤 '갈등'을 시사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로써 지난 몇달간 향후 행보를 두고 큰 화제를 모아온 두 사람은 큰 갈등 없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제이튠캠프는 우선 남은 세 멤버가 3인조로 활동할 수 있도록 계획을 짜고 있다. 제이튠 캠프는 "엠블랙은 내년 상반기에 3인조로 앨범을 발표 할 계획이며, 솔로 음반 및 개별 활동도 병행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솔은 "이준은 진행 중인 드라마 MBC ‘미스터 백’ 촬영에만 집중할 것이며, 천둥 역시 당분간 음악공부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i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