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새론-강남, MBC 연기대상 아역상 시상자 동반 출격



[OSEN=정유진 기자] 아역 배우 김새론과 M.I.B 강남이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아역상 시상자로 나선다. 

29일 MBC에 따르면 김새론과 강남은 오는 30일 서울 상암MBC에서 진행되는 MBC 연기대상에서 아역상의 시상자로 나설 예정이다.

MBC는 이 같은 사실을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알리며 "2013 MBC연기대상에서의 풋풋한 김새론양.1년 만에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2014 MBC 연기대상 자리에 컴백한다는데요"라며 "아역상 수상자에서 시상자로 '폭풍성장'해서 돌아온 새론양의 모습 궁금하시다면 내일 MBC 연기대상을 주목해주세요"라는 당부의 글을 올렸다.

김새론은 지난해 MBC 드라마 '여왕의 교실'(극본 김원석, 김은희, 연출 이동윤)로 2013 MBC 연기대상에서 아역상을 수상했다. 김새론은 수상 당시 "같이 고생한 모든 스탭 분 들께 감사 드린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똑 부러진 수상 소감을 발표해 이목을 집중 시키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새론은 지난 17일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에서는 영화 '도희야'로 신인여우상(여자신인상)을 수상하며 아역 출신 배우로써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

성숙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김새론과 천방지축 예능대세 강남의 조합이 시상식 무대에서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방송인 신동엽과 수영이 MC로 발탁 된 2014 MBC 연기대상은 100%문자 투표로 이루어져 화제가 되고 있으며, 오는 3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 된다.

eujene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