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풍문', 유호정 확정-유준상·이준·고아성 미정..라인업 윤곽



[OSEN=박정선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 여러 배우들이 출연 물망에 오르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일단 가장 먼저 출연을 확정지은 이는 유호정이다. 유호정 측 관계자는 2일 OSEN에 "유호정이 최근 ‘풍문으로 들었소’ 출연을 결정했다"며 "감독님과 작가님에 대한 유호정 씨의 신뢰감이 두터웠다. 또 해보지 않은 캐릭터에 많은 매력을 느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희애의 하차 이후 누가 새로운 주인공이 될지에 많은 관심이 쏠린 상황에서 유호정이 새롭게 출연을 확정하게 된 것.

또한 유준상, 이준, 고아성은 출연을 제의받은 것은 사실이나 아직 이를 확정짓지는 못한 상황. 유준상 측 관계자는 "제의 받은 것은 맞고, 검토하는 단계"라며 "긍정적인 검토라 하기엔 이른 상황이다. 아직 제작진 미팅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뮤지컬 '그날들'을 마치고 바로 뮤지컬 '로빈훗' 일정이 있다. 여러가지 면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은 그보다 사정이 다소 복잡하다. 바로 소속사 문제가 끼어있기 때문. SBS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준에게 출연을 제의한 것은 맞다. 그러나 이준의 확답이 없어 기다리는 상황"이라면서 "이준이 현재 소속사가 없는 상태다. 소속사를 찾는 것이 더 급선무라고 판단, 작품 선택은 그 후로 미룬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고아성도 확실치 않은 것은 마찬가지. 아직 해당 역할 물망에 오른 후보가 많다는 후문이다. SBS 관계자는 "고아성은 물망에 오른 여러 배우들 중 하나"라면서 "그가 출연한다 혹은 하지 않는다고 확정지을 수 없는, 반반의 상태다"고 밝혔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대한민국 '스펙 1등' 집안의 한 고등학생 아들이 또래 소녀 사이에서 아이를 얻고, 이를 수습하려는 부모와 달리 형체 없는 풍문이 퍼져나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밀회'의 안판석 PD-정성주 작가의 새 작품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펀치' 후속으로 오는 2월 중 방송된다. 

mewolong@osen.co.kr

<사진> SM엔터테인먼트(좌, 유호정)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