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솔로' 정용화, 美 블루스 거장 피터 말릭과 작업.."영광"



[OSEN=선미경 기자] 솔로로 나선 밴드 씨엔블루의 정용화가 미국 블루스 거장 피터 말릭(Peter Malick)과 함께 작업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오는 20일 발매되는 정용화의 첫 번째 정규 앨범 ‘어느 멋진 날’에는 YDG, 버벌진트, 윤도현, 중국 톱스타 임준걸(JJ LIN)과 함께 작업한 곡들은 물론 미국 유명 기타리스트인 피터 말릭이 참여한 '27 Years'도 수록된다.

피터 말릭은 포크와 블루스로 유명한 뱅가드 레이블에서 활약한 기타리스트로 머디 워터스, 빅 마마 쏜튼, 존 리 후커 등 블루스 거장들과 함께 작업하며 세계적인 뮤지션으로 발돋움했다. 특히 그는 팝재즈 가스 노라 존스와 함께 앨범 '뉴욕 시티(New York City)'를 발매하며 화제를 모았다.

정용화는 지난해 5월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LA를 방문했을 당시 피터 말릭의 작업실을 찾아 음악 등 서로의 공통 관심사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며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곡 작업을 마쳤다. 이후 피터 말릭은 “솔로 데뷔를 앞두고 있는 정용화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더 많은 케이팝을 만들고 싶다”고 작업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이 후에도 트위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최근 선공개곡 ‘마일리지’가 공개된 이후 피터 말릭이 “YDG와의 콜라보레이션이 마음에 든다”며 글을 남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seon@osen.co.kr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