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윤희, ‘조선마술사’ 합류..유승호와 호흡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조윤희가 영화 ‘조선마술사’에 합류한다.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배우 조윤희가 2015년 기대작으로 꼽히는 영화 '조선 마술사'에 캐스팅 됐다"며 "기존의 사랑스러움과 다른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극 중 조윤희는 조선시대 최고의 마술사인 유승호(환희 역)와 어릴 적부터 함께 자라온 누이이자 침술과 언변, 미모까지 겸비한 눈 먼 기생 보음 역을 맡을 예정.  

'조선 마술사'는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혈의 누', '후궁: 제왕의 첩'의 김대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위험한 사랑에 빠진 조선 최고의 마술사가 거대한 음모에 휩싸여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얘기를 담고 있다. 배우 유승호, 고아라, 곽도원, 이경영, 박철민, 손병호, 조달환 등이 캐스팅됐다. 

조윤희는 그동안 KBS 2TV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tvN 드라마 '나인', MBC 드라마 '스캔들' 등을 통해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사랑 받았으며 지난해 개봉한 영화 ‘기술자들’에서는 아트갤러리에 근무하며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은하 역을 연기, 스크린에서도 활약했다. 

또한 조윤희는 현재 KBS 2TV 드라마 '왕의 얼굴'을 통해 차세대 ’사극 퀸‘에 오른 만큼 이번 ‘조선 마술사’를 통해 또 다른 ‘반전’을 예고하고 있다.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