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오연서, 실망 없는 연기호흡 [첫방②]




[OSEN=오민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가 빠른 전개와 코믹함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주연배우 장혁과 오연서는 첫 호흡에도 기대 이상의 앙상블로 기대치를 상승시켰다.


지난 19일 첫 방송된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고려시대 저주받은 황자 왕소(장혁 분)와 버려진 발해의 공주 신율 (오연서 분)이 하룻밤 결혼이라는 인연을 맺게 된 이후 벌어지는 로맨스 사극으로, 1회에서는 인물과 배경을 소개하는데 시간을 할애하며 흥미를 유발했다.


왕소는 전쟁의 별 파군성이 가장 붉게 빛나던 날 태어난 고려 황자로 자미성을 타고난 여인과 부부의 연을 맺어야 저주가 풀리는 바. 자객을 쫓아 중국으로 온 왕소는 신율과 운명적으로 만나 혼례까지 치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중국으로 온 왕소는 객잔을 잘못 찾아 도망치던 중 중원 최고의 장사치 신율을 운명적으로 만났다. 위험에 처한 신율을 도와 깊은 인상을 남긴 것. 곽장군(김법래 분)과 혼인을 피하기 위해 고려남자를 찾고 있었던 신율은 왕소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고, 급기야 그를 보쌈하며 혼례 준비에 나섰다.


왕소는 신율의 사정을 외면했지만 직접 곽장군을 만난 후 마음을 바꿨다. 기꺼이 신율의 부탁을 들어주며 가짜 결혼식장에 섰고, 신율의 행복을 위해 과장된 웃음까지 터뜨렸다. 이렇게 운명적으로 만난 두 사람은 거짓 혼례까지 치르며 부부의 연을 맺어 심상치 않은 인연을 예고했다.


별자리 운명을 바탕으로 한 동화 같은 러브라인은 속전속결로 이뤄졌다. 이 소재를 자칫 잘못 활용하면 유치한 내용으로 변질될 수 있는데, 다행인 점은 연기력이 탄탄한 배우들이 즐비해 이 걱정을 상쇄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주연배우 장혁과 오연서를 시작으로 남경읍, 김병옥, 류승수, 김뢰하, 안길강, 송영재, 김법래, 서범석, 김선영, 강기영 등의 개성 만점 배우들이 열연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특히 장혁과 오연서는 첫 방송부터 코믹과 로맨스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천연덕스러운 연기 호흡을 펼쳤고, 이를 통해 웃음을 배가시키며 유치한 클리셰도 매력적으로 그렸다. 남녀 주인공의 실망 없는 연기 호흡으로 성공적인 첫 발을 뗀 ‘빛나거나 미치거나’. 이 드라마는 과연 전작의 인기를 이어받아 월화드라마의 최강자로 군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빛나거나 미치거나’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