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파이’ 김재중 여친, 고성희도 간첩이었다..‘충격 반전’



[OSEN=권지영 기자] ‘스파이’ 고성희도 간첩이었다.

23일 방송된 KBS 2TV 금요드라마 ‘스파이’에서는 선우(김재중 분)의 여자친구 윤진(고성희 분)이 간첩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윤진은 기철(유오성 분)을 만나 “이 일을 그만두고 싶다. 더 이상 선우를 감시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기철은 “우리 일이 그만두고 싶다고 그럴 수 있는 일이냐”고 했고, 윤진은 “선우와 헤어지면 된다. 중국으로 간다고 하겠다. 부탁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윤진은 목숨을 두고 협박하는 기철 앞에 무기력하게 눈물만 흘릴 수밖에 없었다.

윤진을 미행하던 혜림은 윤진과 기철의 만남에 그의 정체를 파악하고 경악했다.

'스파이'는 전직 스파이이자 지금은 평범한 가정주부인 어머니가 국정원 소속인 아들을 포섭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임무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가족첩보드라마다.

jykwon@osen.co.kr
<사진>‘스파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