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파이' 김재중, 절망감 안고 고성희에 "나 자고 가도 돼?"





[OSEN=이지영 기자] 김재중이 고성희를 찾아가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6일 방송된 KBS '스파이'에서는 기철(유오성)과 만남을 가진 선우(김재중)의 모습이 그려졌다. 선우는 기철로부터 엄마 혜림(배종옥)에 대한 정체를 알게 되고, 간첩 제의까지 받는다. 기철은 "너만 희생하면 모두가 편해진다"고 협박하고, 선우는 겨누고 있던 총을 기철에게 쏘지 못한 채 절망감에 빠진다.


선우는 윤진(고성희)을 찾아가 "나 자고가도 되냐"며 "갈 곳이 없다"고 슬퍼하고, 윤진은 그런 선우를 포근하게 안아준다.


'스파이'는 전직 스파이, 지금은 평범한 가정주부인 혜림. 정보국에서 일하는 아들을 포섭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임무로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다시 한 번 스파이로 나선다. 가정을 지키기 위한 절절한 모정이 돋보이는 하이브리드 가족드라마다.


bonbon@osen.co.kr


<사진> '스파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