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킬미힐미' 지성-황정음, 드디어 과거 퍼즐 다 맞춰졌다





[OSEN=이지영 기자] 지성과 황정음이 과거 기억을 찾았다.


19일 방송된 MBC '킬미 힐미'에서는 리진(황정음)이 납치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화란(심혜진)은 지성의 호적상의 어머니 민서현의 딸이 리진이라는 사실을 알고 사람을 시켜 납치한다.


그 사실을 알고 도현(지성)은 리진을 구하러가고, 화란의 별장에 리진이 갇힌 것을 안다. 도현은 별장 앞에서 괴한들과 몸싸움을 한다. 그 과정에서 신세기가 나올려고 하고, 도현은 "이번 싸움은 내 싸움이다. 내가 감당하겠다"고 말하며 괴로워한다.


자신과의 싸움에서 도현이 괴로워할때 괴한들은 몽둥이로 도현의 머리를 친다. 그 충격에 도현은 과거 기억이 모두 떠오른다. 지하실에 갇혀 학대를 당하던 아이가 리진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그 시간 괴한에 의해 정신을 잃은 리진 역시 과거 기억이 다 떠오른다.


리진은 무의식 중에 "가지 마라"고 외치고, 도현은 리진의 그 목소리를 환청으로 듣는 모습을 보였다.


'킬미힐미'는 다중인격장애를 소재로, 일곱 개의 인격을 가진 재벌 3세와 그의 비밀주치의가 된 레지던트 1년 차 여의사의 버라이어티한 로맨스를 그린 힐링 로맨틱코미디 드라마다.


bonbon@osen.co.kr


<사진> '킬미힐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