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바람은..’ 데프콘, 본격 형사 포스..미제사건 줄줄 읊는 엘리트



[OSEN=권지영 기자] 데프콘이 엘리트 강력계 형사 포스를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20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스페셜 ‘바람은 소망하는 곳으로 분다’에서는 탈옥한 이후 36년 만에 살해 당한 문종대(서현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문종대는 탈옥 후에는 목사로 신분을 위장해 살아가던 중에, 천상사에게 살해당했다.

이에 강력계 형사 양구병(데프콘 분)이 수사에 돌입했다. 수사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엘리트 경찰인 그는 문종대 사건을 보고 미제 사건을 줄줄 읊는 모습으로 강형사(최성원 분)를 놀라게 했다.

또한 미제 사건 속에서 문종대 사건과 접점을 찾아낸 양구병은 35년 전 사건을 뒤적이며 당시 살해당한 문종대의 애인, 다방 여인의 기록을 찾아내 긴장감을 높였다. 

양구병은 당시 사건 담당자인 조성기(김영철 분)를 찾아가 사건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바람은 소망하는 곳으로 분다’는 신분을 숨긴 채 40년을 살아온 탈옥수 3명과 그들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정통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영철, 데프콘, 이원종 등이 출연한다.

jykwon@osen.co.kr
<사진>‘바람은 소망하는 곳으로 분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