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블러드' 구혜선, 자제력 약해진 안재현 위해 연구 시작했다





[OSEN=이지영 기자] 구혜선이 안재현을 위해 연구를 시작했다.


23일 방송된 KBS '블러드'에서는 자제력이 약해지고 있는 지상(안재현)을 걱정하는 리타(구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리타는 현우(정해인)를 찾아가 지상의 증상에 대해 묻는다. 현우는 지상이 억제력이 약해지고 있는 사실과 지상의 부모님에 관한 이야기 등을 털어놓는다.


이후 지상이 들어오자 리타는 "앞으로 자제력이 떨어지면 무조건 나를 부르라"고 경고하고, 지상은 "내가 왜 그래야 하냐"고 따진다. 이에 리타는 "토 달지마"라고 하며 티격태격거렸다.


리타는 현우로부터 지상의 약에 관한 자료를 받아 집에 와서 연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블러드'는 뱀파이어 의사의 활약상과 멜로를 담은 판타지 메디컬 드라마다.


bonbon@osen.co.kr


<사진> '블러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